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인천 퀴어축제 '반대집회 참가자에 밀려…' 사실상 무산

  • 김진선 기자
  • 2018-09-08 17:56:32
  • 사회일반
인천 퀴어축제 '반대집회 참가자에 밀려…' 사실상 무산
사진=연합뉴스

성 소수자 단체가 인천에서 처음 퀴어문화축제를 개최했지만 기독교단체의 반대집회로 이해 계획대로 진행되지 못했다.

인천시 동구 동인천역 북광장 일대에서 퀴어축제가 진행됐다. 일찍부터 기독교단체와 시민단체 인원 1천여명이 몰려 참가자들과 강하게 마찰을 빚었다.

퀴어문화축제는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등 성 소수자 인권과 성적 다양성을 알리는 행사다.

축제에는 성 소수자 단체와 진보 시민단체 관계자 등 300명(경찰 추산)이 참석했다. 애초 주최 측인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1천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실제 행사 참가자는 예상보다 적었다.

주최측은 수적으로 밀려 광장 중심을 선점하지 못했다. 성 소수자 인권을 알릴 각종 홍보부스 40여 개를 운영하려 했으나 부스는 설치조차 하지 못했다.

축제 반대집회 참가자들은 ‘동성애 법제화 반대’라고 적힌 검은색 티셔츠를 입고 행사장에 진입하기 위해 광장 곳곳에서 경찰과 승강이를 벌였다. 또 ‘사랑하니까 반대합니다’라는 플래카드를 든 채 행사장에 진입하려 했고, 일부에서는 고성과 함께 욕설이 오갔다.

북광장 인근 인천 송림초등학교 학부모들은 선글라스를 끼거나 마스크를 쓴 채 ‘인권이라는 미명 아래 보호받지 못하는 우리 아이들’이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행사장에서 펼쳐 보이며 반대 시위를 했다.

결국 북광장은 줄지어 선 경찰병력을 사이에 두고 주최 측과 행사 반대단체 둘로 나뉘었다.

인천 퀴어축제 '반대집회 참가자에 밀려…' 사실상 무산
사진=연합뉴스

주최 측은 예정된 축제 하이라이트인 거리 퍼레이드를 시도 하려 했으나 반대단체 회원들에게 차량이 둘러싸여 꼼짝하지 못했다. 성적 다양성을 홍보하는 공연들도 무산됐다.

참가자들은 광장 다른 쪽에서 미리 제작한 소형 깃발을 서로 나눠주며 마스코트 인형을 세워둔 채 소규모로 축제를 즐겼다.

앞서 퀴어문화축제조직위는 이번 축제를 위해 동인천역 북광장을 사용하겠다며 승인 신청서를 인천시 동구에 냈다가 사실상 거부당했다. 구청 측은 대규모 행사를 개최하려면 안전요원 300명과 주차장 100면이 필요하다며 이를 먼저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퀴어문화축제조직위는 행사에 따른 안전요원과 주차장 마련 기준은 어떤 조례에도 없고 광장 사용 신청 자체를 받지 않는 것은 부당하며 동구를 상대로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인천시는 10월 행정심판위원회를 열고 해당 안건을 상정할 방침이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