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부산 중학교서도 스쿨 미투, "화장하는 여자는 술집 여자" 교사가 성희롱

  • 정진수 기자
  • 2018-09-18 09:55:51
  • 사회일반
부산 중학교서도 스쿨 미투, '화장하는 여자는 술집 여자' 교사가 성희롱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부산의 한 중학교에서 교사가 여학생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수차례 했다는 폭로가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부산 사하경찰서는 서부교육지원청의 수사 의뢰로 A중학교 교사에 대해 내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A중학교 B교사의 성희롱 발언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 서부교육지원청과 학교 측이 3학년 학생 전체를 대상으로 조사를 펼쳤으며, 총 20여건의 피해를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SNS에 게시된 피해 글에 따르면 교사들이 “중1 여학생들만 봐도 나올 덴 나오고 들어갈 덴 들어갔다”, “화장하는 여자는 술집 여자다”는 등의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적혀있다.

논란이 일자 현재 학교 측은 B교사를 직무에서 배제했으며, 경찰은 학생들의 설문조사와 관련한 내용의 진위를 파악한 뒤 본격적인 조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