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홍영표 "비핵화·군사적 긴장 완화 등 실질적 진전 있어야"

  • 하정연 기자
  • 2018-09-18 11:23:43
  • 국회·정당·정책
홍영표 '비핵화·군사적 긴장 완화 등 실질적 진전 있어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당직자들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평양 순안공항 도착 장면 중계를 시청하며 박수치고 있다./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선 비핵화와 남북 간 군사적 긴장완화에 대한 실질적 진전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원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많은 사람들이 걸어가면 길이 만들어지는 것”이라는 루쉰의 말을 인용하며 “분단의 역사를 끝내고 평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한다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공동번영의 길이 반드시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남 서울공항에서 문재인 대통령 방북을 환송한 뒤 회의를 주재한 그는 “성남공항에서 온 것보다 문 대통령이 평양에 더 빨리 갔다”며 “그 어느 때보다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가 높고 많은 성과가 있을 것으로 염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1년 사이에 3차례나 남북정상회담을 해서, 특히 남북이 만나는 것 자체가 중요한데 이렇게 정기적으로 만나는 형식이 됐다고 말씀하셨다”면서 “민주당이 앞장서 평화 정당으로서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원내대책회의 직전 문재인 대통령 평양 도착 환영식을 시청한 원내지도부는 생중계 내내 환호성을 지르며 박수를 쳤다. 한정애 의원을 비롯한 일부 의원들은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