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청와대
[평양 남북정상회담] "연내 종전선언 목표...주한미군 유지"

文내주 트럼프와 구체안 논의

폼페이오 "뉴욕·빈서 동시협상"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오전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맞잡은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우리가 사용하는 종전선언 개념은 전쟁을 종식한다는 정치적 선언”이라며 “우리는 연내에 종전선언을 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때 이 부분을 다시 논의하려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박3일간의 평양 방문을 마친 뒤 서울 동대문에 설치된 메인 프레스센터를 방문해 ‘대국민 보고’를 하는 자리에서 “종전선언에 대해 다른 개념이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에 따라 주둔하는 것으로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종전선언을 하면 유엔사의 지위가 변하거나 주한미군 철수로 연결될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 적극 해명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가능한 한 빠른 시기에 완전한 비핵화를 끝내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며 “합의문에 담지 않은 내용도 있다. 이는 방미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상세히 전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23일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으로 출국해 24일(현지시간) 한미정상회담을 연다.



미국이 9·19 평양공동선언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나타내고 협상 스케줄을 밝히면서 한반도는 ‘비핵화 진검승부’에 돌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엄청난 진전을 이루고 있다”며 김 위원장과 곧 만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상대방인 리용호 외무상을 다음주 뉴욕에서 만나자고 초청했고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오스트리아 빈에서 가능한 한 빨리 회동할 것도 요청했다”고 말했다. 다만 각론에서는 이견을 보여 험로를 예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inspectors)의 참관하에 영변의 모든 시설을 영구히 해체”라고 표현했다. 공동선언문에는 ‘(동창리에)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observation)’이라고만 했다. ‘사찰’과 ‘참관’ 등 검증 강도와 조사지역·주체에서 차이를 드러낸 것이다. 한편 김 위원장 내외와 백두산 천지를 방문한 문 대통령은 “남쪽 국민도 백두산으로 관광을 올 수 있는 시대가 올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은 적은 인원이 왔지만 앞으로는 남측 인원들, 해외 동포들이 와서 백두산을 봐야지요”라고 화답했다. /평양공동취재단·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경제는 정치가 잠잘 때 성장한다고 하죠. 정치와 경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란 이야기일 겁니다. 정경유착! 정치와 경제를 넘나드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1 14:25:1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