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백브리핑]구글, 내달부터 美·日서 암호화폐 광고 허용한다는데...

[백브리핑]구글, 내달부터 美·日서 암호화폐 광고 허용한다는데...
AFP연합뉴스

구글이 다음달부터 미국·일본에 한해 암호화폐 관련 광고를 허용한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구글은 오는 10월부터 암호화폐 광고 금지정책을 철회하고 암호화폐거래소들이 미국과 일본에서 광고하는 것을 허용하기로 했다. 다만 암호화폐공개(ICO)와 전자지갑, 거래자문 광고, 바이너리 옵션(주가 또는 환율 등락 여부를 선택해 베팅하는 것) 등은 종전대로 금지한다. 광고를 게재하려면 광고주가 구글 인증을 신청해 사전허가를 받아야 한다.

구글은 지난 3월 소비자 보호를 이유로 6월부터 암호화폐 관련 광고를 일절 중단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암호화폐 광풍으로 각종 사기 피해가 급증하고 관련 당국이 적극 규제에 나선 가운데 나온 조치였다. 당시 구글을 비롯해 페이스북·트위터·스냅 등 각종 소셜미디어 플랫폼도 이 같은 흐름에 동참했다.

구글의 암호화폐 광고 전면금지 조치 이후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는 10%가량 하락하기도 했다.

■전면금지 정책 철회한 이유는

돈 되는 암호화폐 광고시장

포기하기엔 잠재력 너무 커



구글이 6개월 만에 암호화폐 전면금지 정책을 철회한 것은 주요국 정부가 암호화폐 사기 단속에 어느 정도 진전을 이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하지만 구글의 속내는 따로 있다는 게 주요 외신들의 해석이다. ‘돈이 되는’ 암호화폐 광고 시장을 포기하기에는 가치 잠재력이 너무 크다는 판단이 주요인이라는 것이다.

미 경제전문 방송 CNBC는 “소셜미디어의 초기 강경 대응으로 합법적 기업도 광고를 할 수 없게 된 데 대한 불만이 계속 제기돼왔다”면서 “암호화폐는 잠재적 광고주가 많은 흥미 있는 성장산업 분야로 꼽힌다”고 설명했다.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은 수익의 86%가량을 광고에서 올린다. 올 1·4분기에만도 광고에서 540억달러(약 60조2,910억원)의 수익을 기록했다.

게다가 지난 6월 말 페이스북이 암호화폐 광고 금지를 해제한 것도 구글의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은 사전심사에서 승인된 광고주의 암호화폐 및 관련 콘텐츠 홍보를 허용하는 등 부분적으로 암호화폐 광고 규제를 완화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