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오피니언피플
아나운서 맏며느리 맞은 이재현 CJ그룹 회장

장남 선호씨 8일 화촉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맏며느리를 맞았다.

8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현 CJ그룹의 장남 선호(28·사진)씨는 이날 이다희 전 스카이티브이 아나운서와 화촉을 올렸다. 이날 오후 서울 근교 모처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결혼식에는 이 회장 부부와 손경식 회장 부부, 장녀 이경후 CJ ENM 상무 부부 등 양가 직계가족 10여명과 소규모 하객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정용진 부회장, 이서현 삼성물산 패션부문 사장들이 자리에 함께해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했다.

한편 선호씨는 미국 컬럼비아대를 졸업한 후 2013년 CJ제일제당 사원으로 입사해 현재 CJ제일제당 바이오 사업관리팀장으로 근무하며 경영 수업을 받고 있다. 선호씨와 백년가약을 맺은 이 전 아나운서는 미국 퍼듀대에서 사회학과 심리학을 전공했으며 2016년 스카이티브이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스포츠·교양·예능 등 다방면의 간판 아나운서로 활약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생활산업부 김경미 기자 kmkim@sedaily.com
세상이 변하는 순간을 포착하는 일은 정말로 즐겁습니다.
새롭고 놀라운 이야기를 좀 더 많이 들려주세요.
변화의 최전선에서 함께 달려가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4 17:33: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