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획·연재

[재미난 뉴스] 중국 젊은 층, 햄버거 립스틱도 할부로 산다.

케이크 한 조각 매달 75원씩 36개월 할부.
립스틱은 매달 316원씩 24개월 할부.
온라인쇼핑센터 휀킬(Fenqile)서 서비스 제공
핀테크, AI 기술 활용, 몇초내 신용평가해 대출
사고싶은데 주머니 가벼운 中 젊은 층 환호

[재미난 뉴스] 중국 젊은 층, 햄버거 립스틱도 할부로 산다.
중국 젊은 층 사이에서 립스틱, 조각케익 등 저가상품도 할부로 사는 일이 크게 확산되고 있다. 이는 스마트폰, 핀테크, 인공지능(AI) 신용평가기술 등이 결합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사진 = 이미지투데이

케이크 한 조각을 0.46위안(약 75원)에 산다. 단 할부로 매달 0.46위안씩 36개월을 부어야 한다. 총액은 16.56위안(약 2,700원). 립스틱은 매달 1.93위안(약 316원)씩 2년 할부로 산다. 총액은 46.32위안(약 7,584원)

‘무슨 아이들 장난같은 이런 서비스가 가능할까’ 생각하지만 중국 젊은이들이 이 핀테크 서비스에 환호하고 있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온라인쇼핑 플랫폼 휀킬(Fenqile)이 바로 이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 ‘행복한 할부’라고 번역할 수 있는 휀킬은 ‘렉신 핀테크(Lexin Fintech)’에서 운영하고 있다. 이 핀테크 기업의 대표는 제이 웬지 자오 (Jay Wenjie Xiao). 텐센트에 근무하다가 2013년 렉신 핀테크를 창업했다. 휀킬에서는 핸드폰, 컴퓨터 부터 과자, 화장품 등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이들 상품 모두가 할부대상이다. 이자율은 상품에 따라, 할부개월수에 따라 다 다르다. 일부는 무이자할부도 있다.

제이 대표는 “할부는 이미 중국 밀레니엄세대(1990년이후 출생자)에게 익숙한 습관이 됐다”며 “그들은 돈이 많지 않지만 혁신적인 것들을 선호하고 현재보다는 미래를 낙관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재미난 뉴스] 중국 젊은 층, 햄버거 립스틱도 할부로 산다.
중국의 온라인쇼핑 플랫폼 휀킬(Fenqile)에서 파는 립스틱. 148위안(약 2만4,250원)이지만 5.97위안(약 978원)씩 36개월 할부로도 살 수 있다고 표시돼 있다. /Fenqile 온라인 쇼핑몰.

제이 대표가 이같은 서비스를 개발한 것은 텐센트 근무때의 경험 때문. 그는 “많은 전자상거래 플랫폼에서 주문후 결제하는 비율이 낮았는데 그 이유가 제품 수요가 약하기 때문은 아니었다”며 “소비자들이 동일한 주문을 냈다가 취소하기를 반복하는 것을 여러 번 목격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결국 제품은 정말 사고 싶은데 당장 돈이 없어서 못 산다는 얘기다.

그래서 제이대표는 “할부로 하면 이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겠다”고 생각해 이 서비스를 만들었다.

올 6월 휀킬의 등록사용자는 2,920만명이고 이중 95%가 30세 이하다. 지난해 9월말 등록사용자는 약 2,000만명. 9개월만에 등록사용자수가 약 1,000만명 증가한 셈이다. 대출계좌를 갖고 있는 사람만 보면 지난해 9월말 650만명에서 올 6월말 890만명으로 역시 9개월만에 36% 급증했다.

렉신 핀테크는 지난해 미국 나스닥에 상장했다.
/안의식기자 miracl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