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볼턴 “트럼프가 북한 영구적 비핵화하면 노벨 평화상감”

VOA, 볼턴 토론회 발언 소개…“트럼프, 북핵 문제 해결에 단호하고 낙관적”
핵 확산도 문제지만 이란과 북한은 전략적 위협 줄 수 있어

  • 이서영 기자
  • 2018-11-01 08:54:53
  • 정치·사회

존 볼턴, 북한, 비핵화, 트럼프, 노벨 평화상

볼턴 “트럼프가 북한 영구적 비핵화하면 노벨 평화상감”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의 비핵화를 끌어내면 트럼프 대통령은 노벨 평화상 감이라고 전했다./AFP=연합뉴스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열린 토론회에서 “북한을 영구적으로 비핵화할 수 있다면 거대한 성취이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노벨 평화상을 받을 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워싱턴의 민간연구소 알렉산더 해밀턴 소사이어티가 주최한 ‘트럼프 행정부의 국가안보전략’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그러면서 볼턴 보좌관은 “미국은 지금 북한과 특정한 과정에 착수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문제 해결에 “단호하면서 낙관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그 누구보다 열심히 북핵 문제에 임하고 있으며,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며 “그것이 우리가 현재 올라서 있는 과정”이라고 부연했다.

볼턴 보좌관은 “북한과 이란 문제가 중요한 이유는 물론 확산(핵무기 등 대량살상무기 보유국이 늘어나고, 국가 또는 집단에 핵무기나 관련 기술 및 부품 등이 이전되는 것) 위협이 더 크지만, 그 나라들이 전략적 위협을 가한다는 점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어느 날 역사는 우리에게 중국과 러시아가 각각 북한과 이란의 핵무기와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에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말해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것을 추정할 만한 어느 정도의 증거를 가지고 있다”며 “그러나 이 확산 문제는 상당 부분 강대국 간 경쟁에서 기인한다”고 덧붙였다.

/이서영인턴기자 shy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