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플레이어’, 시청자 열광케한 활약상 3

  • 김다운 기자
  • 2018-11-02 13:14:59
  • TV·방송
‘플레이어’, 시청자 열광케한 활약상 3
/사진=OCN

‘플레이어’의 최종 보스 ‘그 사람’ 김종태가 범죄수익환수팀을 향해 칼을 뽑아 들었지만 이에 맞서는 송승헌, 정수정, 이시언, 태원석의 활약 역시 이전보다 더욱 업그레이드 됐다. 종영까지 단 4회 만을 남겨두고 있는 이들이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거란 믿음을 주는 이유다.

OCN 토일 오리지널 ‘플레이어’(연출 고재현, 극본 신재형, 제작 아이윌 미디어, 총 14부작)의 플레이어 4인방 강하리(송승헌), 차아령(정수정), 임병민(이시언), 도진웅(태원석)이 빛나는 기술과 완벽한 팀워크로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고 있다. 지난 10회에서는 ‘그 사람’(김종태)이 추원기(이재구)와 하리가 있는 접선장소에 천회장(곽자형)을 내보내며 위협을 가했지만 팀 플레이어 역시 전보다 한 층 더 강력해진 모습으로 결코 만만치 않은 정면대결을 예고했다. 이에 팀 플레이어가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업그레이드된 활약상을 되돌아봤다.

#. 일타 쓰리피, 한꺼번에 잡는다!

“한꺼번에 끝내자”는 하리의 작전의 시작은 대선후보의 아내 류현자(왕지혜)로부터 시작됐다. 불법 정치 비자금을 조성해오던 그녀가 남편의 정치 생명에 방해가 되는 보좌관 인턴을 처리하기 위해 진용준(정은표) 변호사에게 사건을 의뢰했다. 진용준은 권력집단의 불법 사건을 도맡아 엄청난 수임료를 챙기고 있었고, 사건 자체를 무마시키거나 승소하기 위해 판사와 검사에게 로비를 하는 등, 법조 게이트의 핵심이었다. 이를 캐치한 하리는 진용준의 비밀 장부를 확보했고, 그를 속여 자백까지 받아내면서, 장인규(김원해) 검사는 “그동안 묵혀놨던 놈들까지 전부 다” 잡을 수 있었다. 이 리스트에는 사사건건 장검사를 방해했던 검사장(김귀선)과 강차장(이화룡)이 포함됐다. 그야말로 일타 쓰리피, 카타르시스 역시 3배 이상으로 증가한 순간이었다.

#. 한 층 업그레이드 기술 활용 아이디어

진용준을 잡는데 큰 역할을 해낸 건 병민의 아이디어로 활용된 스마트TV. 도청에 민감한 진용준의 탐지기에도 걸리지 않는 그야말로 똑똑한 기계였다. 도청장치가 없다는 걸 확인한 진용준이 그동안 자행해온 일들을 술술 내뱉었고, 의도치 않은 자백은 스마트 TV에 모두 녹음됐다. 또한 15년 전 잠적을 감춘 1800억 주식 사기 사건의 핵심 추원기에게 접근하기 위해선 목소리 합성이라는 기술이 등장했다. 그의 밀항을 돕는 브로커 박춘재(김광식)에게 내기 골프로 접근, 그의 목소리를 수집했고, 병민은 이를 합성하는 기술을 선보이며 추원기와의 통화를 성공시킨 것. 한층 진화된 상대에 업그레이드된 기술로 맞서 이뤄낸 쾌거였다.

#. 더욱 돈독해진 팀 케미

아령의 납치 사건 이후 서로에 대한 믿음을 확인한 팀 플레이어. 이들은 평소엔 서로를 놀리기도 하고 장난도 치며 현실 남매처럼 티격태격 하지만, 막상 작전에 돌입하면 각자의 실력을 발휘해 최고의 팀플레이를 보여준다. 그리고 함께 위기를 겪어내면서 끈끈한 정과 의리가 생겼고, 이젠 아령을 ‘우리 막내 동생’이라 부를 정도로 가족 그 이상의 케미를 뿜어내고 있다. 권력 집단의 최종 보스 ‘그 사람’을 향한 응징의 과정과 그 결말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놓고 있는 ‘플레이어’.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 OCN 방송.

/김다운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