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SE★이슈] “별이 사라졌다”…故 신성일 마지막 함께한 최불암·이순재·안성기

  • 김다운 기자
  • 2018-11-05 09:43:46
  • 영화
[SE★이슈] “별이 사라졌다”…故 신성일 마지막 함께한 최불암·이순재·안성기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영화사의 큰 획을 그은 배우 신성일이 타계했다. 빈소에는 많은 동료, 후배들이 발걸음 해 신성일의 마지막 길을 함께했다.

4일 오전 서울시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고(故) 신성일의 빈소에 많은 영화계 인사들이 방문해 추모의 뜻을 전했다.

신성일은 이날 새벽 폐암 투병 끝에 향년 81세로 별세했다. 전날부터 병세가 급격하게 위독해져 사망 오보까지 났었던 그는 결국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영화인으로서 빛났던 이름을 남기고 눈을 감았다.

조문 첫날부터 빈소에는 조문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다. 유족인 엄앵란과 자녀들이 곁을 지킨 가운데 배우 최불암, 이순재, 안성기, 문성근, 임하룡, 김수미, 조인성,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이사장, 신영균 신영균문화재단 명예회장, 오석근 한국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이날 엄앵란은 “딸이 ‘어머니에게 할 말이 없냐’고 물으니 ‘수고했고 고맙고 미안하다고 전하라’고 했다”며 신성일의 유언을 공개했다.

그는 생전 신성일에 대해 “가성 남자가 아니었다. 대문 밖의 남자였다. 일에 미쳐서 집안은 나한테 맡기고 영화만 하러 다녔다”면서도 “남편은 영화 물이 뼛속까지 들었다. 까무러쳐서 넘어가는 순간에도 영화는 이렇게 찍어야 한다고 했다. 이런 사람이 옛날부터 버티고 있었기 때문에 오늘날 화려한 한국 영화가 나왔다”고 말했다.

또 마지막으로 신성일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자 “내가 존경할만해서 55년을 살았지 흐물흐물하고 능수버들 같은 남자였으면 그렇게 안 했을 것”이라며 “저승에 가서도 순두부 같은 여자 만나서 재밌게 손잡고 구름 타고 그렇게 슬슬 전 세계 놀러 다니라고 얘기하고 싶다”고 밝혔다.

[SE★이슈] “별이 사라졌다”…故 신성일 마지막 함께한 최불암·이순재·안성기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최불암은 “반짝이는 별이 사라졌다. 우리 또래의 연기자로 조금 더 계셨다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 고인의 업적이 오랫동안 빛나길 바란다”고 말했고 이순재 역시 “고인은 한국영화가 획기적으로 발전하는 데 기여한 사람이다. 너무 일찍 간 것 같다”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신성일이 이장호 감독과 준비 중이던 영화 ‘소확행’에 출연하기로 했던 안성기는 “지난해부터 내년에 영화 한 편을 같이 하기로 약속했고 시나리오도 거의 완성됐다고 들었다. 오랜만에 영화를 함께 할 수 있어 기뻤는데 허망하게 가시니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고인은 부산영화제 1회 때부터 올해까지 거의 빠지지 않고 참석해줬다. 좋은 영화를 만들어 내년 부산영화제에 내겠다는 말을 했는데 이렇게 갑자기 떠나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이명박 전 대통령 등이 조화를 보내 그의 죽음을 애도했다.

1973년생인 신성일은 1960년 신상옥 감독의 영화 ‘로맨스 빠빠’로 데뷔했다. 주연으로 활약한 영화만 500편이 넘는 그는 1960~1970년대 최고의 톱스타로 군림하며 한국 영화계의 발전을 이끌었다. 엄앵란과는 ‘로맨스 빠빠’로 처음 만나 1964년 부부의 연을 맺었고 당시 결혼식에는 4000여 명의 하객이 몰릴 만큼 온 국민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지난해 6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은 신성일은 항암 치료를 받는 와중에도 영화에 대한 열정을 불태웠다. 그는 지난달 열린 부산국제영화제에서도 밝은 모습으로 레드카펫에 오르는가 하면 최근까지도 작품을 준비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더욱 안타까움을 더했다.

신성일의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러진다. 공동 장례위원장은 지상학 회장과 배우 안성기가 맡았으며 고문은 신영균, 김동호, 김지미, 윤일봉, 김수용, 남궁원, 임권택, 정진우, 이두용, 오석근, 문희가 맡기로 했다. 발인은 오는 6일 10시에 진행되며 이후 서울추모공원으로 고인을 옮겨 화장한다. 장지는 경북 영천 선영이다.

/김다운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