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김정은 서울답방 현재진행형…연내 가정하고 준비”

여야정 상설협의체 회의…“국회도 환영하는 의견 함께 모아주면 도움”

  • 이다원 기자
  • 2018-11-05 16:29:55
  • 청와대

청와대, 문재인,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서울 답방, 여야 원내대표, 국정상설협의체,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홍영표, 김성태, 한병도, 장하성, 장병완, 김관영, 정의용, 윤소하

文대통령 “김정은 서울답방 현재진행형…연내 가정하고 준비”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에서 여야 원내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정의당 윤소하,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한병도 정무수석,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장하성 정책실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 함께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첫 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에 대해 “현재진행형”이라고 밝혔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이와 같은 문 대통령의 언급에 대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답방이 연내에 예정대로 이뤄질지, 이후에 될지 아직은 판단할 수 없지만, 일단 연내에 이뤄진다는 것을 가정하고 준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에 보면) 남북관계가 지속되거나 발전하지 못하고 단절되는 것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서울 답방이 꼭 실현돼서 남북관계에 획기적인 계기를 만들었으면 좋겠다”며 “그 과정에서 국회도 환영하는 의견을 함께 모아주면 도움이 되지 않겠는가”라고 당부했다.
/이다원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