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컬링 '팀 킴'의 호소문…"사적인 목표로 이용당해"

훈련·출전 저지당해…무작정 지시 따르라는 강압적 분위기 형성
폭언·욕설 듣기도…"선수 인권 지켜지지 않아"

  • 권혁준 기자
  • 2018-11-09 08:29:29
  • 사회일반

평창, 동계올림픽, 팀 킴, 컬링, 김은정, 국가대표팀, 불화

컬링 '팀 킴'의 호소문…'사적인 목표로 이용당해'
25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 선수들이 손을 들어 관중에게 인사하고있다./서울경제DB

여자컬링 ‘팀 킴’이 지도자와 갈등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호소하고 나섰다.

평창올림픽 국가대표팀으로 출전한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대표팀(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은 최근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에게 호소문을 보내 팀 지도자들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아왔다며 관계 개선이 시급하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김민정·장반석 경북체육회 컬링 감독의 도움을 받아 높은 자리에 올라왔지만, 언제부터인가 ‘사적인 목표’로 이용당하는 상황이 발생해 고통을 받았다고 밝혔다.

선수들은 알 수 없는 이유로 훈련과 출전을 저지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8월 열린 2018-2019시즌 국가대표 선발전에도 애초 출전하지 말라고 지시받았고, 그에 따라 아무런 훈련도 진행하지 않았다며 “컬링팀 발전과는 상관없이, (김 전 부회장과 김 감독이) 대한컬링연맹과 사적인 불화 속에서 우리를 이용하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었다”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선수들은 “아주 오래전부터, 감독님들의 지도 없이 선수들끼리 훈련을 지속해왔다”며 “최근 이유를 알 수 없는 포지션 변화, 의도적인 대회 불참, 선수들 간 분리 훈련 등 무작정 지시를 따르라는 강압적인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인터뷰를 지나치게 통제당하고, 선수들 이간질까지 벌어졌다면서 “기술적으로나 심리적으로 안정된 훈련을 할 수 있게 팀을 이끌어줄 진실한 감독단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선수들은 지도자들에게서 욕설과 폭언도 자주 들어 모욕감을 느꼈다며 “선수들의 인권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평창패럴림픽에서 김은정이 최종 성화봉송 주자로 선정됐음에도 대한체육회에 ‘김은정 선수가 성화봉송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고 일방 통보했다는 것을 나중에 알게 됐다고 폭로했다. 이들은 광고 촬영과 컬링장 사용 등 일정도 지도자들의 일방적인 결정으로 정해진다면서 “선수들을 개인 소유물로 이용하려는 생각이 든다”, “오랜 시간 여러 상황으로 이미 감독님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했다.

선수들은 또 대회 수차례 국제대회에서 상금을 획득하고, 올림픽 후 거마비 등을 받았음에도 제대로 정산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팀 킴’은 “대한체육회장님께 정중히 도움을 청합니다. 김 교수님과 두 감독님 아래에서는 더는 운동하는 것이 저희 선수들에게는 무의미하고, 이 상태로라면, 컬링 발전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 생각합니다”라며 지도자 교체를 원한다는 의사를 표했다.

장반석 감독은 오해가 있다고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그는 “김경두 전 연맹 부회장의 말투가 거칠지언정 욕설까지는 하지 않는다. 국가대표 선발전에 의도적으로 불참하려고 한 게 아니라, 연맹의 대회 공고 자체가 늦어서 참가 결정 자체가 급하게 결정됐다. 상금은 투어 참가비와 외국인 코치 비용, 장비 등에 사용됐다. 상금이 이체되는 통장 명의만 김경두 전 부회장이지 팀 공용 통장이었다”라며 조만간 자세한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권혁준인턴기자 hj779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