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로킷헬스케어, 자가세포 이용 바이오 3D프린팅 피부재생 선봬

국내 기업 최초 흉터,화상,창상 치료를 위한 자가세포이용 바이오 3D 프린팅 피부재생

  • 우영탁 기자
  • 2018-11-13 15:32:21
  • 바이오&ICT
로킷헬스케어, 자가세포 이용 바이오 3D프린팅 피부재생 선봬

로킷헬스케어가 지난 31일 부터 5일간 마이애미에서 열린 국제미용성형외과학회(ISAPS)에서 흉터, 화상, 창상 치료를 위한 자가세포이용 바이오 3D프린팅 피부재생 성공사례를 발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회사는 맞춤형 재생의학 헬스케어 기업으로 재생의학 시장에 진출할 전망이다.

400여명의 해외 전문의가 참여한 이번 학회에서 로킷헬스케어는 자가세포, 바이오 3D프린터를 사용한 방식과 함께 실제 피부 재생이 효과적으로 이루어지는 생물학적 매커니즘을 발표했다. 이는 국내 기업 최초로 자가세포와 바이오 3D프린팅을 이용하여 흉터, 화상, 창상 피부를 재생한 사례다.

이 방식은 환자에게서 추출한 자가 지방조직을 사용해 자기 재생력으로 흉터 없이 피부를 재생할 수 있다. 피부재생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단백질 요소인 기질분해효소와 TIMP3의 밸런스 조절을 타깃으로 흉터 없이 재건된다.

회사 관계자는 “이 치료법은 현재까지 특별한 해결책이 없어 고생하는 만성적 욕창, 당뇨발환자 등까지 확대 적용할 가능성이 있다”며 “현재 국내 특허출원을 완료한 상태”라고 전했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