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연신내 맥도날드 손님갑질, '무인주문' 시스템이 '얼굴에 햄버거 던지게' 했나

  • 김진선 기자
  • 2018-12-06 10:02:40
  • 사회일반
연신내 맥도날드 손님갑질, '무인주문' 시스템이 '얼굴에 햄버거 던지게' 했나
지난달 18일 유튜브에 공개된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제목의 영상

서울 연신내 맥도날드에서 손님이 점원에게 음식물을 던지는 사건이 또 발생해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 퍼진 영상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연신내의 맥도날드 매장에서 한 남성이 점원과 실랑이를 벌이다 봉투에 든 음식물을 얼굴에 집어던졌다.

목격자는 당시 상황을 자세히 전했다.

점원이 주문번호가 나오는 화면을 가리키며 “몇 번 호출했는데 손님이 음식물을 가져가지 않으셨다”고 설명했고, 손님은 “안 불렀다”며 언성을 높였다. 계속되는 실랑이에 화가 난 손님은 음식물이 담긴 종이봉투를 점원의 얼굴을 향해 던졌다.

연신내 맥도날드 손님 갑질 목격자는 점원에 음식물을 던진 남성이 “우리에게 지금 쓰레기통에 버린 걸 먹으라는 거냐, 밖에서 택시 기다리는데 비용을 내라”는 등의 황당한 말도 쏟아냈다고 전했다.

한편 네티즌은 갑질손님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는 동시에 ‘무인주문 시스템’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서 발생한 일 아니냐는 이야기도 등장했다. 최근 패스트푸드 업체들이 무인 주문 시스템을 도입하면서 전자기기에 능숙하지 않은 고객들이 주문에 어려움을 겪는 일이 문제로 불거진 바 있다. 예전에는 점원이 “불고기버거 세트 나왔습니다”라며 고객을 불렀다면 최근에는 영수증에 적인 숫자가 모니터에 나오면 음식을 찾아가는 식으로 바뀌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