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전문] 아이유, 투기논란 직접 반박...“커리어 걸고 맹세, 꼭 사과 받겠다”

  • 최주리 기자
  • 2019-01-08 22:27:54
  • TV·방송
부동산 투기 논란에 휩싸였던 아이유가 자신의 심경을 고백했다.

아이유는 8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23억 차익, 투기를 목적으로 한 부당한 정보 획득, 전부 사실이 아니다. 제 커리어를 걸고 조금의 거짓도 없음을 맹세한다”고 직접 반박했다.

아이유는 “저에게 있어서는 가장 값지고 소중한 저의 커리어를 걸고 이에 조금의 거진도 없음을 맹세한다”며 “오래오래 머무르며 많은 것들을 계획하고 실천하기 위해 결정한 자리다”라고 강조했다.

[전문] 아이유, 투기논란 직접 반박...“커리어 걸고 맹세, 꼭 사과 받겠다”
/사진=서울경제스타DB

이어 “제가 부당 정보를 얻어 부당한 이익을 취하기 위해 계획적으로 투기를 했다고 주장하는 분들은 명백한 근거를 보여달라”며 “본인의 의심이 한 사람의 가치관과 행동을 완전히 부정해버릴 만큼의 확신이라면 타당히 비판하기 위해 그 정도 노력은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어제 공개한 대로 해당 건물에는 저 뿐 아닌 많은 분들이 함께 생활하고 있다. 취재진들께서는 그분들과 동네 주민 분들의 사생활은 부디 존중해 주실 부탁드리겠다”라고 전했다.

전날 인터넷 매체 스카이데일리는 정부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건설에 속도를 내면서 아이유가 지난해 1월 46억 원을 들여 매입한 건물·토지 가격이 69억 원으로 뛰었다고 보도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이유의 투기 의혹 관련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같은 보도에 ‘아이유의 과천 투기를 조사해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 청원까지 게재될 정도로 큰 화제를 일으켰다. 이와 함께 아이유 측은 “온라인 상에 확산된 각종 루머와 악의성 게시글, 채증 자료들을 지속적으로 모으로 있으며 아티스트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 훼손에 대해 강경한 법적 대응을 이어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있다.



→다음은 아이유의 인스타그램 글 전문

23억 차익,투기를 목적으로 한 부당한 정보 획득. 전부 사실이 아닙니다.

저에게 있어서는 가장 값지고 소중한,저의 커리어를 걸고 이에 조금의 거짓도 없음을 맹세합니다. ‘오래 오래’ 머무르며 많은 것들을 계획하고 실천하기 위해 결정한 자리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제가 부당 정보를 얻어 부당한 이익을 취하기 위해 계획적으로 투기를 했다고 주장하는 분들은 명백한 근거를 보여주세요.

본인의 의심이 한 사람의 가치관과 행동을 완전히 부정해 버릴 만큼의 확신이라면 타당히 비판하기 위해 그 정도 노력은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초조해지거나 지치지 않을 자신이 있기 때문에 언젠가 꼭 사과 받겠습니다.

덧붙여 어제 공개한 대로,해당 건물에는 저뿐 아닌 많은 분들이 함께 생활하고 있습니다. 취재진들께서는 그분들과 동네 주민 분들의 사생활은 부디 존중해 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