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빠본색’ 원기준, “평균 남성보다 정자 수 5배 많아..아내가 더 좋아해”

  • 최주리 기자
  • 2019-01-09 17:33:15
  • TV·방송
9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둘째 자녀를 갖기 위해 정밀검사를 받는 원기준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원기준은 설거지 중인 아내에게 백 허그와 뽀뽀 등 거침없는 스킨십을 시도한다. 유달리 적극적인 원기준의 스킨십에 아내 김선영은 당황한다. 이후에도 원기준은 아내가 좋아하는 브런치 카페로 향해 아내를 살뜰히 챙기는 다정함을 보인다. 평소와는 다른 남편의 행동에 아내가 그 이유를 묻자, 원기준은 조심스레 둘째를 낳고 싶은 마음을 드러낸다. 평소 김창열과 그의 딸 주하의 모습을 보며 부러움을 느껴왔던 원기준은 이왕이면 둘째가 딸이었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내비친다. 아내 김선영은 “지금 낳으면 아이가 대학갈 때 우리는 환갑이 넘는다”며 걱정하지만 원기준은 자신이 ‘돼지띠’와 잘 맞는다며 황금돼지띠 해인 올해에 둘째를 낳자며 아내를 설득한다.

‘아빠본색’ 원기준, “평균 남성보다 정자 수 5배 많아..아내가 더 좋아해”

이후 두 사람은 정밀검사를 받기 위해 병원을 방문한다. 40대를 넘어선 부부가 둘째를 갖는 것이 가능할지 검사를 해 보기로 한 것이다. 곧이어 밝혀진 검사결과에 두 사람 모두 놀란다. 원기준이 평균 남성보다 5배 많은 정자 수를 가지고 있다는 것. 검사 결과에 아내는 뿌듯함을 감추지 못한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김구라는 “아내 분이 굉장히 흐뭇해한다”며 원기준보다 더 좋아하는 아내 김선영의 모습에 웃음을 터뜨린다.

한편 원기준은 “둘째는 꼭 딸을 낳고 싶다”며 아내와 함께 ‘딸을 낳는 민간요법’을 따라 해보는 엉뚱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둘째 자녀를 계획하는 원기준 부부의 모습은 9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채널A ‘아빠본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