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공공주택 공급 재검토를"...지자체·주민 반발 커져

  • 한동훈 기자
  • 2019-01-11 18:12:19
서울시가 지난해 12월 발표한 공공주택 공급혁신방안이 자치구와 부지 인근 주민들의 반발에 부딪히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도봉구는 지난해 12월 말 구청장 명의로 “사전 협의가 없었기 때문에 서울시의 공공주택 공급계획의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의견을 시에 제출했다. 지난해 12월26일 발표된 서울시 공공주택 부지 중 도봉구에서는 ‘도봉 성대 야구장 부지(공공임대 300가구)’와 ‘창동 유휴부지(330가구)’가 포함돼 있다. 도봉구 관계자는 “성대 야구장 부지에 임대주택 건설 계획이 없었는데 별도의 논의 없이 이번에 공공부지에 포함이 됐다”며 “창동 유휴부지의 경우 현재 통합창고, 어린이 시설이 들어서 있는데 이곳에 주택을 지을 경우 대체시설을 어떻게 만들지 구체적인 계획이 없어 협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시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다른 부지도 인근 주민들의 반발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이번에 공공택지로 포함된 강서구 서남 물재생센터 유휴부지(2,390가구) 인근 주민들은 당초 생태공원이 들어설 자리에 임대주택이 들어선다며 강서구청을 통해 반대 의견을 서울시에 전달했다. 서초 염곡(1,300가구) 인근 주민들도 주변 교통 체증이 심한데 대책 없이 임대주택만 짓는 것에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한동훈·박윤선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