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靑 "軍 인사 내부문서 임의 공유 영관급 장교 3명 원대복귀"

보도자료 배포 이후라고 해명

청와대는 11일 인사와 관련한 내부문서를 임의로 공유한 이유로 군 파견자를 원대복귀 시켰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 문자메시지를 통해 “지난해 11월 군 장성인사와 관련해 청와대 파견 영관급 장교 3명을 소속기관에 복귀 시킨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김 대변인은 “인사자료를 발표 전에 유출한 것은 아니고, 국방부에서 보도자료를 배포한 이후”라고 밝혔다.

이날 SBS는 지난해 11월 22일 군 장성 진급인사 당시 보도자료에 담기지 않은 준장 진급자 명단 등 대통령 결재가 이뤄진 내부 문서가 파일 형식으로 ‘카카오톡’을 통해 군 간부들 사이에서 공유됐다고 보도했다.

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카카오톡’을 통해 공유한 사람도 청와대 직원이 아니며, 이에 대해서는 소속 기관이 자체 조사를 하는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