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현장] ‘킹덤’ 주지훈, 부상투혼 “열정과 고통 담겨..작품 잘 될 예감”

  • 정다훈 기자
  • 2019-01-21 11:47:54
  • TV·방송
배우 주지훈이 조선판 좀비물 ‘킹덤’ 에 대한 자신감을 내보였다.

21일 오전 서울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넷플릭스 새 드라마 ‘킹덤’(김은희 극본, 김성훈 연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와 함께 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현장] ‘킹덤’ 주지훈, 부상투혼 “열정과 고통 담겨..작품 잘 될 예감”
배우 주지훈, 배두나이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넷플릭스(Netflix)의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양문숙 기자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면서 시 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물. 주지훈은 이번 작품에서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 ‘이창’ 역할로 시청자들을 찾는다. 아버지의 병에 대한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향했던 조선의 끝에서 왕세자 ‘이창’은 정체를 알 수 없는 역병과 그로 인해 괴물이 되어버린 백성들을 마주하며 서서히 세상을 다르게 보기 시작하는 인물이다.

주지훈은 “기본적으로 배우와 스태프들이 고생을 하면 작품이 잘 된다고 하는 속설이 있는데, 저희 작품이 그렇다”고 운을 뗐다.

주지훈은 ‘킹덤’ 촬영을 하며 좌측 발목피로골절, 좌골신경통, 저온 화상 등을 입었다고 한다. 이에 주지훈은 “‘킹덤‘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열정과 고통이 담긴 작품이다” 며 ”관객분들에게 좋은 선물을 해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환경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극 자체가 와일드하고 스펙터클 했기 때문에 굉장히 추운 곳을 가고, 왕복 7시간을 달려가기도 했다”고 전했다. 덧붙여 “감독님은 차를 폐차할 정도로 큰 사고를 당하실뻔 했다”고 촬영 비하인드를 밝혔다.

한편, ‘킹덤’은 오는 25일 넷플릭스를 통해 첫 방송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