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도시어부' 김새론 87㎝월척에 보는 이들도 '쾌감 폭발' 삼촌들 못지 않네

  • 김진선 기자
  • 2019-02-08 09:53:06
  • TV·방송
'도시어부' 김새론 87㎝월척에 보는 이들도 '쾌감 폭발' 삼촌들 못지 않네

배우 김새론이 마지막까지 낚시 열정을 불태우며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7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는 김새론이 이덕화, 이경규, 추성훈과 함께 떠난 팔라우에서의 마지막 여정이 공개됐다. 이들은 무려 7일간 쉴 새 없이 낚시를 계속해 지쳐가는 와중에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김새론은 팔라우팀의 막내이자 에이스로서 일정 내내 지치지 않는 무한 낚시 사랑을 보였다. 체력의 한계에 부딪힌 순간에도 다른 출연진들의 히트 소식을 듣고 “다시 의욕이 샘솟는다”며 투지를 발휘하는 것은 기본, 작은 체구로 거대한 상어와 대결을 펼치는 등 주옥 같은 명장면들을 만들어냈다.

마지막 여정에서도 김새론은 ‘그루퍼 킬러’답게 고기 수로는 월등히 1위를 차지했다. 그럼에도 대어를 낚지 못한 탓에 “뭔가 부족하다”며 낚시를 결코 멈추지 않았다. 결국 ‘열정’과 ‘집념’으로 87cm의 대형 옐로핀 튜나까지 잡아 올리며 보는 이들에게도 쾌감을 선사했다.

이 같이 몸을 사리지 않는 투혼은 물론, 매회 힘든 상황 속에서도 늘 해맑은 웃음을 잃지 않는 김새론의 모습은 자연스레 ‘엄마 미소’를 유발했다.

지난 안면도 편에서 ‘농어 소녀’라는 별명을 얻었던 김새론은 이번 특집에서 ‘진격의 빛새론’, ‘퀸새론’, ‘루어 여신’, ‘파핑새론’, ‘그루퍼 킬러’ 등 수많은 타이틀을 추가하며 자타공인 ‘열혈 낚시꾼’으로 등극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