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황교안 "적폐 운운하며 적폐된 文정부에 인내심 한계"

“드루킹 사건 입증됐는데도 촛불혁명 운운...투기·사법비리 터져도 침묵 일관해”

  • 변문우 기자
  • 2019-02-11 15:43:50
  • 국회·정당·정책

황교안, 정부, 촛불혁명

황교안 '적폐 운운하며 적폐된 文정부에 인내심 한계'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7일 오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당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차기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온 국민이 경악하고 탄식을 해도 무엇이 잘못됐는지를 모르는 문재인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보면 인내심의 한계를 느낀다”며 현 정부와 여당에 비판을 가했다.

황 전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사사건건 ‘적폐’ 운운하면서도 자신들이 이미 ‘적폐’가 되고 있다는 사실은 모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드루킹 사건의 국민 여론 조작 범죄가 입증됐는데도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탄핵당한 사람들의 세력들이 감히 촛불혁명으로 당선된 대통령을 대선 불복으로 대한다는 말이냐’고 할 정도로 참으로 오만하기 짝이 없다”면서 “자기 당 의원이 20여 채의 부동산 투기를 해도, 사법 청탁 비리가 터져도 집권 민주당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재인정부의 지지율은 1년 9개월 만에 폭락했고, 민주당의 지지율도 곤두박질쳤지만, 걸핏하면 촛불 민심을 들먹인다”면서 “촛불을 든 국민은 대한민국을 바로 잡기 위한 염원으로 거리에 나선 것이지, 문재인정부를 위해 나선 것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국민은 분노하고 있으며, 이 분노는 총선 심판과 정권 교체로 나타날 것”이라면서 “대한민국의 헌법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오만과 독주를 일삼는 현 정권과 강력하게 맞서겠다”고 다짐했다. /변문우 인턴기자 bmw101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