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김진태, 5·18유공자 거센 항의 받아…“우리가 북한군이냐”

김 의원, 경선 일정차 광주 방문…"못 올 이유 없다"
5·18유공자·시민단체 활동가 몰려…당원 간담회 취소

  • 박원희 기자
  • 2019-02-12 15:09:41
  • 정치일반

김진태 5·18 광주민주화운동

김진태, 5·18유공자 거센 항의 받아…“우리가 북한군이냐”
5·18 공청회를 공동개최해 지만원 씨를 초청하는 등 ‘5·18 폄훼’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2일 오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사를 당권 주자 자격으로 방문했다가 5·18 단체 회원들의 항의를 받으며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광주 방문에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시민단체 활동가가 거세게 반발했다. “당연히 올 수 있는 자리였다”는 김 의원의 언급과는 달리 광주 방문은 험난했다. 당권 도전에 나선 김 의원은 12일 광주 북구 중흥동 한국당 광주·전남 시·도당사에서 개최된 지역당원 간담회에 참석했다. 그러나 간담회는 5·18 유공자 등의 거센 항의로 예정된 시간을 채우지 못한 채 10분 만에 종료됐다.

행사 참석부터 쉽지 않았다. 김 의원 일행이 탄 차량이 당사로 진입하자 30여 명의 5·18 유공자 등이 차량을 에워쌌다. 행사는 예정했던 오전 10시 30분을 10분가량 넘겨 늦게 시작해야만 했다. 간담회가 진행된 회의실은 경비원과 경찰, 지지자들이 막아 선 가운데 당원들과 취재진만 입장할 수 있었다. 5·18 유공자 등은 행사장과 연결된 중앙 현관 유리문 밖에서 “우리가 북한군이냐, 괴물집단으로 보이느냐”, “김진태는 물러가라” 등이라 외치며 항의를 이어갔다. 김 의원 일행을 뒤따라 당사 안으로 진입한 시위대 일부가 현장에 있던 쓰레기봉투를 내던지기도 했다.

김 의원은 이번 광주 방문이 경선 일정 때문이라고 밝히며 “못 올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논란이 된 이른바 ‘5·18 망언 공청회’에 대해선 자신은 참석한 것이 아니어서 관련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에 대해선 주관적인 의견일 뿐이라고 언급하면서도, “객관적인 평가가 있을 것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5·18 피해자분들도 원하고 있다”며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사과할 마음이 있느냐’ ‘유공자 명단 공개는 위법이다’는 취재진의 물음엔 “5·18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답변을 피했다. 주변에 모인 지지자들도 “떳떳하면 왜 명단을 공개하지 못하나” “집회에 온 사람들은 유공자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이 짧은 간담회를 마치고 나올 때 대기하던 5·18 유공자 등이 몰려들어 마찰이 빚어지기도 했다. 김 의원이 수행원과 경찰의 경호를 받으며 당사 밖으로 나와 약 30m를 이동하기까지 5·18 유공자 등의 항의는 계속됐다. 경찰과 기자들까지 몰려 현장 곳곳에서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김 의원이 떠난 뒤에도 시위대와 지지자 간의 마찰이 이어졌다.

김 의원은 같은 당 이종명 의원 등과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극우 논객 지만원 씨를 초청해 공청회를 열었다. 당시 공청회에선 한국당 의원들과 지씨가 ‘5·18 북한군 개입’을 주장하고 항쟁 유공자에 대해 모독성 발언을 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극우논객 지만원 씨에게 ‘광수 36호 최룡해’로 지목당한 5·18유공자는 12일 한국당 시·도당사 앞에서 기자들에게 “저는 1980년 5월 27일까지 도청을 지켰던 광주시민”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박원희 인턴기자 whatam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