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김정은 열차, 분노의 질주? 베이징 경유 없이 평양으로

베트남 갈 때 66시간 걸린 길 귀국 땐 가속·무정차로 시간 줄여
“회담 평가 후 대책 숙의하기 위한 것”

  • 정선은 기자
  • 2019-03-04 14:32:54
  • 통일·외교·안보

하노이 노딜, 김정은 열차

김정은 열차, 분노의 질주? 베이징 경유 없이 평양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탄 전용열차가 중국 후난성 창사(長沙)를 통과한 3일 오전 창사역 앞, 군인들이 트럭에 올라타고 있다./연합뉴스

김정은 열차, 분노의 질주? 베이징 경유 없이 평양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해 전용열차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베트남 방문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단 노선을 택해 정차 없이 평양으로 달려가고 있다. 이런 추세로 계속 이동할 경우 단둥을 거처 평양까지 도착하는 데 60여시간이면 충분할 것으로 보여 베트남으로 향할 때보다 이동 시간이 5~7시간가량 줄어들 전망이다.

이를 두고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성과를 내지 못한 김 위원장이 최대한 빨리 귀국해 참모들과 함께 회담 평가와 향후 대책을 숙의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4일 철도 소식통들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 열차는 지난 2일 오후 1시 38분(중국시간) 베트남 동당역을 출발해 약 41시간만인 4일 오전 6시 40분께 톈진(天津)을 통과했다. 이는 베트남 방문 시 정차했던 핑샹(憑祥), 난닝(南寧), 창사(長沙)에서 머무는 시간을 최대한 줄이거나 아예 정차하지 않은 데다 열차 속도 또한 높인 데 따른 것이다. 이처럼 김정은 전용 열차가 귀국을 서두르는 것은 우선 김 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 합의 실패에 따른 대책을 북한 내 지도부와 깊이 있게 논의하기 위해 하루빨리 평양으로 돌아가야 하는 현실적 필요 때문이라는 분석이 유력하다. 전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았던 출국길과 달리 귀국길에 대한 관심도는 상대적으로 낮아진 분위기다.

한편, 김 위원장이 지난 23일 평양에서 출발해 26일 오전 베트남에 도착할 때까지 66시간 전용 열차를 이용했을 당시에는 전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았지만, 귀국길에 대한 관심도는 상대적으로 낮아진 분위기다.김 위원장 일행은 이토록 긴 거리를 침묵 속에 북상하며 중국 내륙관통을 거의 마쳐가고 있다. 한 소식통은 “전용 열차가 급히 귀국한다는 것은 그만큼 좋지 않은 내부 분위기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성과 없이 끝남에 따라 베트남 방문 후 중국의 중·남부 주요 도시들을 돌아보며 개혁개방의 의지를 보여줄 기회도 사라졌다. 다른 소식통은 “북미 정상회담의 성과가 좋았을 경우 김 위원장은 베이징 또는 광저우를 들르며 행보를 이어갔을 가능성이 있었다”면서 “당분간 북미 간 냉각 국면이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북·중 경협 또한 당분간 어렵게 됐다”고 전망했다. /정선은 인턴기자 jsez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