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성물질 방출량 전년比 두배 늘어

  • 신현주 기자
  • 2019-03-08 13:51:37
  • 정치·사회

국제. 일본. 후쿠시마. 원전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성물질 방출량 전년比 두배 늘어
사고 상흔 보이는 후쿠시마 원전(2017년)/후쿠시마 공동취재단=연합뉴스 자료사진

2011년 동일본대지진에 따른 발전소 사고 후 폐로가 진행 중인 일본 후쿠시마 제 1원전에서 방출된 방사성물질의 양이 1년동안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NHK는 도쿄전력에서 공표한 방사성물질 관련 자료를 토대로 지난 1월까지 1년간(2018.2~2019.1) 방출량은 9억3,300만 베크렐로, 전년(2017.2~2018.1, 4억7,100만 베크렐)대비 약 2배정도 늘어난 것으로 추산됐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도쿄전력은 1호기의 대형쓰레기 철거작업과 2호기의 원자로건물의 방사선량을 측정하는 조사에 따른 작업에서 방사성물질을 포함한 먼지가 날린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면서 1시간 당 방출량은 정부 기준보다 더 엄격한 자체 기준치를 크게 밑돌고 있다며 “(방사성물질은) 사고 후 8년동안 계속해서 감소하는 경향으로 (이번 증가는) 폐로작업에 따른 일시적인 것으로 보인다”면서 “방사성물질이 퍼지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