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태영호 "北, 스마트폰 탓에 회담 결렬 소식 할 수 없이 알려"

北 매체들 "합의문 없었다"…일주일 지나 슬쩍 보도
태영호 "당장 미사일이나 위성 발사 기미는 없어"

태영호, 북한, 김정은, 미사일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이 하노이 회담 결렬 소식을 우회적으로 공개한 것을 두고 “북한이 주민들에게 간접적인 방법으로 나마 할 수 없이 알리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태 전 공사는 지난 10일 개인 블로그 ‘남북동행포럼’에 올린 주간 북한 언론 동향을 통해 “북한 언론들은 김정은의 베트남 방문과 미북정상회담을 성공적인 이벤트로 보도하고 있는 와중에 은근 슬쩍 일본을 빗대고 미북정상회담이 합의문 없이 끝났다는 소식을 공개할 수밖에 없었다”며 “이는 현재 해외에 북한노동자들을 비롯하여 거의 10여만명이 나가 매일 스마트폰으로 세계 소식을 접하고 있는 현실을 무시할 수 없었던 사정과 관련된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태영호 '北, 스마트폰 탓에 회담 결렬 소식 할 수 없이 알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

북한언론들은 지난 달 28일 회담 결렬 이후 한동안 ‘하노이 상봉이 서로에 대한 존중과 신뢰를 더욱 두터이 하고 두 나라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도약시킬 수 있는 중요한 계기로 되었다’고 자축 평가해오다 일주일이 지난 시점에서 합의문 없이 끝난 사실을 슬그머니 공개했다.

태영호 '北, 스마트폰 탓에 회담 결렬 소식 할 수 없이 알려'
민간 위성업체 디지털글로브가 지난달 22일 촬영해 지난 10일 공개한 북한 산음동 미사일 연구단지 위성 사진 속에 대형 트럭을 비롯해 수송용으로 추정되는 차량들이 주차(네모 안)돼 있다. 미국 공영 라디오 NPR은 지난 8일(현지시간) 북한이 위성용 로켓 발사 또는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준비하는 정황이 상업용 위성사진에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실제로 미사일 실험 재개에 나설 경우 한반도 정세는 급격히 경색될 것으로 우려된다. /EPA연합뉴스

또 태 전 공사는 최근 동창리와 산음동 일대의 수상한 움직임과 관련, “당장 미사일이나 위성 발사와 같은 도발로 돌아설 기미는 없어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김정은이 10일 김책공대를 찾아 웃는 얼굴로 대의원투표에 참가하고 9일 북한 이용호 외무상이 김정은의 베트남방문을 축하해 평양주재 베트남대사관 성원들을 위해 만찬을 마련했다”며 “이러한 동향은 결국 회담결렬에도 불구하고 세계에 태연자약한 모습을 보여주려는 의도와 관련된다”고 평가했다.

태영호 '北, 스마트폰 탓에 회담 결렬 소식 할 수 없이 알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일 김책공업종합대학 투표장에서 제14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후보인 홍서헌 김책공업종합대학 총장에게 투표하고 있다./연합뉴스

태 전 공사의 설명처럼 북한 주요 매체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평양 김책공업종합대학에 마련된 투표장을 방문, 투표권을 행사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이는 지난 5일 베트남에서 귀국한 후 첫 공개 행보다.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는 무산됐지만 북한 과학교육의 산실인 김책공대를 찾아가는 행보를 보임으로써 여전히 경제건설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태 전 공사는 “이렇게 김정은까지 나서서 태연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갑자기 미사일이나 위성을 발사하면서 정세를 긴장시키면 북한주민들도 갑자기 무슨 일이 있었는가 하고 심리적 혼란 상태에 빠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