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종합]'쇼! 오디오자키' TV+라디오, 보는 라디오 재미 넘어설까?

  • 최상진 기자
  • 2019-03-13 14:25:06
  • TV·방송
[종합]'쇼! 오디오자키' TV+라디오, 보는 라디오 재미 넘어설까?
사진=tvN

빠른 시대에 느림의 미학을 선사하는 ‘보이는 라디오’ 프로그램이 등장한다.

전국 각지를 돌며 지역에 맞춰, 사람에 맞춰 변하는 콘텐츠로 듣고 보는 재미를 모두 충족시키겠다는 각오다. 최근 시청자와의 소통을 앞세운 프로그램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보이는 라디오’의 확장성은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에서 tvN ‘쇼! 오디오자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영준 PD와 성시경, 소유진, 붐, 몬스타엑스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듣고 보는 오디오 채널’을 표방한 ‘쇼! 오디오자키’는 스타 AJ들과 전문가 게스트가 신선한 콘텐츠로 여수, 진도, 통영, 영월 등 전국을 돌며 공개방송을 진행하는 프로그램. 현지 특산물을 이용한 쿡방, 관객들과의 퀴즈쇼, 음악쇼 등 다양한 코너로 진행할 계획이다.

프로그램의 중심은 라디오다. 영상매체가 발달한 지금 옛 감성을 앞세운 라디오의 포맷을 TV로 진출시킨다는 것은 모험이다. MBC ‘라디오 스타’가 비슷한 포맷을 갖추고 있으나 이는 어디까지나 TV용이다. ‘쇼! 오디오자키’는 팟캐스트로 라디오 방송을 선보인 뒤 이를 TV용으로 재편집해 방송에 내보낼 예정이다.

이영준 PD는 “과연 이 포맷이 먹힐까 생각하던 중 붐의 라디오를 듣는데 ‘생쇼’를 하고 있더라. 그래서 보이는 라디오를 봤더니 너무 재미있었다”며 “음악이나 광고가 나갈 때 DJ는 무얼 하고 있을까 하는 궁금증으로 이를 시청자들께 보여드리면 더 재미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기획 과정을 설명했다.

[종합]'쇼! 오디오자키' TV+라디오, 보는 라디오 재미 넘어설까?
사진=tvN

붐은 그래서 섭외 1순위였다. 이 PD는 “기획안을 쓰자마자 붐에게 연락했더니 ‘자기는 늘 준비돼 있다’며 같이 하자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박스 형태로 구성된 라디오 부스는 전국 곳곳을 돌아다니게 된다. 첫 방문지는 바다가 보이는 강원도 양양이다. 이곳에서 출연자들은 각자의 콘셉트로 한데 모인 관객들을 한바탕 웃기고 울렸다.

이 PD는 “성시경이 ‘라디오는 정과 정으로 말한다. 여러분이라고 하지만 말하는 나와 듣는 너의 이야기’라는 말을 했다”며 “편집하며 그 말이 아주 의미 있는 말이라고 생각했다. 관객이 AJ 멘트 하나하나에 울고 웃고 춤을 추시는데 라디오가 아주 매력적인 플랫폼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AJ(오디오자키)는 DJ경험이 풍부한 박명수, 성시경, 소유진과 몬스타엑스 7명 중 4명의 멤버(원호, 민혁, 기현, 주헌)가 맡는다. 첫 녹화에서 박명수는 트로트와 퀴즈쇼를, 성시경은 오랜만에 휴식같은 이야기를, 소유진은 육아와 현지 재료로 만드는 쿡방을 선보였다. 몬스타엑스는 살벌하고(?) 유쾌한 매력을 막힘없이 공개했다.

‘잘자요’라는 유행어로 대표되는 과거의 모습으로 돌아간 성시경은 “오디오도 듣고 TV로도 보고 새로운 시도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라디오 스타일의 진행을 하면 제작진이 TV화를 진행하는 역할분담을 한 것 같아 큰 차이없이 진행하려 한다”고 말했다.

[종합]'쇼! 오디오자키' TV+라디오, 보는 라디오 재미 넘어설까?
사진=tvN

소유진은 “남편은 ‘마리텔’을 처음 할 때 게임을 많이 한 덕분에 채팅창이 빠르게 올라가도 글을 읽더라. 그걸 보고 이야기하면서 요리에 실수가 많았다”며 “나는 요리에 집중하느라 사연을 제대로 못 읽는 경우가 있었다”고 첫 촬영 후일담을 전했다.

이어 “(백종원 대표가) 연습만이 살길이라고, 두 콘텐츠를 다 잘해야 한다더라”며 “본인도 실수하는데 당신은 어떻겠냐. 연습 열심히 해야 한다고 조언해줬다”고 덧붙였다.

몬스타엑스는 거대한 목표를 살짝 꺼내 눈길을 사로잡기도 했다. 민혁은 “(소속사)사장님께서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음악방송도 1위를 하고, 이번 기회에 모자르다고 생각하는 대중성을 잡아 슈퍼스타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AJ들은 언제든 새로 투입될 수 있고 편성시간도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물론 라디오에 빠질 수 없는 게스트도 등장하거나 섭외할 계획이다. 성시경은 여행작가나 영화기자 등 과거 라디오 DJ당시 청취자들이 좋아하던 이들을 초대하겠다고 말했고, 소유진은 개그우먼 박지선, 붐은 이덕화를 초대해 ‘부탁해요’를 듣고 싶다고 말했다. 몬스타엑스는 친한 아이돌과 함께 “우리 멤버도 셋이나 남아있다”고 말해 팬들의 기대를 자아냈다.

한편 애플리케이션과 TV 플랫폼 양방향을 활용해 ‘다 보이는 라디오’를 보여줄 tvN ‘쇼! 오디오자키’는 17일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최상진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