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분양·청약

현금부자만 신났다...'홍제역 해링턴' 무순위 청약 5,800명 몰려

평균경쟁률 33.53대 1 기록
전용 48㎡ 134대 1로 '최고'

현금부자만 신났다...'홍제역 해링턴' 무순위 청약 5,800명 몰려

174가구 미계약 대란을 초래했던 ‘홍제역 해링턴 플레이스’가 무순위 청약에서 5,835명을 끌어들이며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미계약 무순위 청약이 현금부자들에게 쏠쏠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17일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전날 마감한 홍제역 해링턴 플레이스 미계약분 174가구 무순위 분양에 총 5,835명이 신청해 평균 경쟁률이 33.53대1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소형 평형대에서 나왔다. 7가구 공급에 941건이 접수된 전용 48㎡가 134.43대1, 18가구 공급에 1,970건이 접수된 59㎡A 타입이 109.44대1을 기록했다. 분양가가 9억 원을 웃돌아 중도금 대출이 불가능한 대형 평형(114㎡) 경쟁률도 높게 나타났다. 미계약분 4가구가 공급된 전용 114㎡A에는 129건이 접수돼 31.25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앞서 이 단지는 지난달 1순위 청약에서 평균 11.1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나 일반분양 419가구 중 174가구가 미계약된 바 있다.

최근 들어 청약제도의 잦은 변경, 강력한 대출 규제 등으로 인해 청약 당첨자들이 계약을 포기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 반면 1순위 청약에 비해 당첨 가능성이 높은 무순위 청약에 자금 동원력을 갖춘 현금부자들이 몰리고 있단 분석이 나오고 있다. 지난 10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첫 사전 무순위 청약을 진행한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192’에도 일반분양 물량 1,129가구 모집에 총 1만 4,376명이 신청해 12.7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