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윤지오 출국? SNS '비공개' 유튜브 '영상 삭제' 소통창구 모두 사라져

  • 김진선 기자
  • 2019-04-23 22:49:41
  • 사회일반
윤지오 출국? SNS '비공개' 유튜브 '영상 삭제' 소통창구 모두 사라져
故 장자연 사건 주요 증언자 배우 윤지오 / 사진=연합뉴스

故 장자연 사건 증인 윤지오 씨가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하고, 유튜브 채널에 있던 동영상을 대부분을 삭제했다.

윤지오 씨는 23일 오후 6시 무렵까지 활발하게 활동하던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시켰다. 이날 제기된 논란에 대해 강하게 반박하던 게시물을 연달아 올리다가 갑자기 비공개로 전환한 탓에 당황스럽다는 반응이 잇따르고 있다.

윤씨는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서도 영어 입장 발표와 토크 콘서트 선물 만들기 등 2개의 동영상만 두고 나머지는 볼 수 없도록 처리했다.

갑작스럽게 소통하던 채널을 모두 닫아버린 것에 대해 대중의 의심스런 시선은 이날 진행된 고소와 출국 의혹으로 쏠리고 있다.

윤씨는 이날 책 출간과 관련한 의견교환을 시작으로 친분을 유지해오던 김수민 작가로부터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경찰에 고소당했다.

김 작가 측 박훈 변호사는 “윤지오 씨가 봤다는 ‘장자연 리스트’는 수사과정에서 본 것이 김 작가의 폭로로 밝혀졌고, 이후 윤씨는 극단적인 비난을 서슴지 않고 있다”며 “진실을 알고자 하는 사람들이 가해자 편에 서서 자신을 공격한다고 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지오 출국? SNS '비공개' 유튜브 '영상 삭제' 소통창구 모두 사라져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윤지오 인스타그램(위)와 대다수 콘텐츠를 삭제한 유튜브 채널(아래)

특히 윤씨와 김 작가의 카카오톡 대화내용이 공개되면서 故 장자연 사건의 목격자가 확실한지에 대한 신빙성이 도마에 오르기도 했다.

뒤이어 그동안 윤씨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이 쏟아져나왔다. 책 ‘13번째 증언’ 출간 이후 북콘서트와 유튜브와 아프리카TV, 인스타그램 개인 방송을 통한 후원, 굿즈 판매 등이 후원을 위한 것인지 개인 수익을 위한 것인지를 둘러싼 논란이 불거졌다.

또 방송 인터뷰 등을 통해 “교통사고로 생명에 위협을 받았다”며 공개한 차량 사진은 자신이 타고 있던 피해차량이 아닌 가해차량이며, 사고는 윤씨에게 위협을 가하려 한 것이 아니라 빙판길에 미끄러진 일반적인 접촉사고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故 장자연 사건을 최초 보도한 김대오 기자는 이날 고소에 앞선 기자회견에 박훈 변호사와 함께 나와 “윤지오가 이날 오후 6시 25분 출국한다고 들었다“며 ”정확한 사실은 아닐 수 있다“고 말했다.

이후 6시 전후까지는 의혹에 반박하는 입장과 엑스레이 사진 등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강한 불만을 표했으나 이후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하면서 사실상 입장을 전할 수 있는 채널을 차단해버린 상태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