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드로 구질 원할 땐 티를 높게

<37>하이브리드클럽 티샷
스윙은 볼 치고 지나가듯 시원하게

  • 박민영 기자
  • 2019-04-25 11:46:39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드로 구질 원할 땐 티를 높게
볼을 양발 중앙보다 왼쪽으로 옮기는 것만으로도 왼쪽으로 보내기가 수월해진다.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드로 구질 원할 땐 티를 높게

최근 200야드 안팎의 긴 파3홀을 배치하는 골프장들이 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요즘에는 유틸리티나 드라이빙아이언 같은 하이브리드 클럽이 긴 파3홀 티샷용 클럽으로 요긴하게 쓰이고 있습니다.

우선 이런 클럽을 이용해 티샷을 할 때는 반드시 티를 꽂고 칠 것을 권합니다. 너무 낮을 수 있는 탄도를 보완해주고 잔디 저항이 없어 제 거리를 보내기가 좋아지는 등 유리한 점이 많습니다. 좀 더 많은 백스핀이 발생하면서 지면에 떨어진 뒤 불필요한 런(굴러가는 거리)도 줄어들지요.

티를 꽂고 칠 때 생각보다 방향성이 좋지 않다고 하는 경우를 볼 수 있습니다. 몇 가지를 조정하면 ‘온 그린’ 빈도가 한층 높아질 것입니다.

볼의 위치만으로도 방향을 조절하는 게 가능합니다. 볼이 양발의 중앙에서 볼 하나 정도씩 왼쪽으로 놓일수록 샷이 왼쪽으로, 오른쪽으로 놓일수록 샷이 오른쪽으로 간다는 것을 기준으로 삼으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홀의 형태와 핀 위치에 따라 조정하면 되겠지요.

볼 위치를 그대로 두고 구질을 바꾸는 방법도 있습니다. 척추를 오른쪽(타깃 반대쪽)으로 기울이지 않고 아이언 샷 때처럼 회전축을 가운데 두고 치면 왼쪽으로 휘어지는 드로 구질을 구사하기가 쉬워집니다. 티 높이로도 구질이 바뀔 수 있는데 같은 스윙 궤도에서 낮게 꽂으면 페이드, 조금 높게 꽂으면 드로가 걸리기 쉽습니다. 스윙은 찍어내려 멈추는 듯이 하지 말고 헤드가 시원하게 볼을 치고 지나가는 기분으로 해야 셋업 조정에 따른 효과를 확실히 볼 수 있다는 점을 꼭 기억해주세요.
/KLPGA 정회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