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종합]‘당나귀 귀’ KBS 아들 전현무(ft.균형감각)와 함께 ‘1박2일’ 빈자리 채운다

  • 정다훈 기자
  • 2019-04-26 11:30:19
  • TV·방송
KBS의 아들을 자처한 전현무가 KBS2 새 예능‘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MC로 돌아왔다. 전현무는 “영혼과 균형감각을 겸비해” 기존 ‘해피선데이’가 방송됐던 시간대 화제성을 끌어올리겠다는 당찬 각오를 전했다.

앞서 ‘해피선데이’ 2부 코너인 ‘1박 2일’이 정준영 사건으로 존폐 기로에 놓이자 KBS 측은 고심을 거듭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당나귀 귀’를 새로이 편성했고, 결국 ‘1박 2일’을 포함했던 ‘해피선데이’ 명칭까지 사용하지 않게 됐다. KBS의 구원투수로 이창수 PD과 전현무가 투입됐다.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에서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창수 PD와 전현무 MC가 참석했다.

[종합]‘당나귀 귀’  KBS 아들 전현무(ft.균형감각)와 함께 ‘1박2일’ 빈자리 채운다
/사진=kbs

[종합]‘당나귀 귀’  KBS 아들 전현무(ft.균형감각)와 함께 ‘1박2일’ 빈자리 채운다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연출 이창수)는 각계 각층을 대표하는 ‘셀럽’ 보스들과 ‘미생’ 직원들의 일터와 일상 속 동상이몽을 돌아보는 역지사지X자아성찰 예능 프로그램.

‘당나귀 귀’는 설 파일럿으로 방송된 후, 정규 프로그램으로 편성됐다. 최고 시청률 12.3%에 설 특집 예능 시청률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방송에서 좀처럼 볼 수 없었던 박원순 서울시장, 대를 이은 중식 쉐프 이연복 부자 등 각계 각층 셀럽 보스들의 일상 엿보기가 호기심을 자아내는 한편, 대나무숲 3MC인 김수미, 김숙, 양세형의 보스들의 뼈를 때리는 직언직설은 일터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화끈하게 날려주는 웃음과 공감을 선사하며 특히 2049 젊은 직장인 시청자층에서 뜨거운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전현무는 “파일럿 프로그램을 보고 ‘갑과 을의 관계를 지켜보는 프로를 왜 생각 하지 못 했을까’라고 생각을 했다” 며 “ 제가 하든 안 하든 정규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그는 kbs의 황금시간대 MC를 맡은 것에 대한 부담도 털어놨다. 그렇기에 “워낙 잘 나가던 프로그램 뒤에 들어가는 건 독이 든 성배 같다” 며 “잘해야 본전이다”는 것도 알고 있음을 털어놨다.

이번 정규 편성된 ’당나귀 귀‘는 자연스러운 진행을 보여준 ’만렙MC’ 전현무와 독하지만 결코 밉지 않은 김숙의 절묘한 애드립, 스페셜 MC로 참여한 유노윤호의 뜨거운 열정이 더해지면서 파일럿 때보다 더욱 업그레이드된 공감과 재미를 전하겠다는 각오다.

이창수 PD는 “부담되는 건 사실이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요즘 동료들에게 제일 많이 하는 이야기가 ‘이러려고 만든 프로그램이 아니다’라는 거다. KBS가 조금 더 뭔가 새로워졌다는 느낌을 주기 위해 설 특집으로 기획된 것이었다.”고 털어놨다.

첫 방송에는 심영순 요리연구가, 이연복 쉐프, 현주엽 농구감독 3인의 레전드 보스들이 출연한다. 이창수 PD는 이번 프로그램의 출연진에 대해 “보스들의 자기희생이 필요하다. ”며 “여건만 되면 연속성 있는 출연자들과 함께 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종합]‘당나귀 귀’  KBS 아들 전현무(ft.균형감각)와 함께 ‘1박2일’ 빈자리 채운다

[종합]‘당나귀 귀’  KBS 아들 전현무(ft.균형감각)와 함께 ‘1박2일’ 빈자리 채운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초기 방송부터 담당한 바 있는 이창수 PD는 이번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 역시 내보였다. 그는 “당시 3세였던 추사랑을 추블리로 만들기도 했는데, 이번에도 심영순 선생님을 심블리로 만들지 못할 이유가 없을 것 같다. ”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조금 더 균형감 있게 방송 해 갑과 을, 어느 한쪽으로 치우지지 않는 방송을 만들기 위해 신경쓰고 있다”고 연출 의도를 전했다.

무려 9개 프로그램의 MC를 맡고 있는 전현무는 “이번 프로그램은 마치 백분토론‘ 진행자처럼 균형감각을 잘 잡아야 한다”고 포인트를 전했다.

전현무는 “MC들이 균형을 잘 잡아야 한다. 유노윤호는 갑에 입장에 대해서 공감하는 코멘트를 많이 한다면 김용건 선배님은 을에 대한 입장을 많이 말하더라” 며 “그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도 중심을 잡아서 약간 ‘백분토론’ 진행자처럼 해야 한다. 분위기를 잘 맞춰야 하고 균형감각을 잘 잡아야 한다. 재미를 떠나 균형감각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걸 깨닫고 있다”고 털어놨다.

‘나 혼자 산다’ ‘전지적 참견 시점’에 이어 이번 프로그램까지, 관찰 예능프로그램에서 가장 많은 러브콜을 받고 있는 전현무는 관찰예능에서 그를 찾는 이유에 대해서도 가감없이 털어놨다. 그는 “마음에 있는 걸 담아두지 못하고 이야기를 하는 스타일이다. 그런 것들이 나의 장점이라면 장점일 것 같다”고 말한 것. 이어 “관찰 프로그램은 VCR 프로그램이라서 이야기를 하는 게 중요한데, 그런 것들이 살아나더라. 나는 다 뱉는 스타일이라 관찰 예능에서 찾아주시는 게 아닌가 싶다. ”고 소견을 전했다.

전현무는 “조기폐지, 종영은 아닐 것 같다. 기본은 할 것 같다. 차츰차츰 기존의 ‘해피선데이’로 갈 것 같다”며 직언도 보탰다.

마지막으로 이창수 PD는 “정용진 부회장님, 김택진 대표님, FC 서울 최용수 감독, 국립발레단 강수진 감독님 등을 섭외하고 싶다”며 “열린 마음으로 섭외에 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현무 역시 “나올지 말지 고민하시지 말라. 나오시면 절대 독은 되지 않을 것이다”고 전해 의견에 힘을 보탰다.

이 PD는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아빠가 하는 육아의 변화를 가져왔듯 우리 프로그램은 갑과 을로 대변되는 조직 문화에 대한 변화를 가져왔으면 좋겠다”고 프로그램의 방향성과 취지에 대해 전했다.

한편,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오는 28일 일요일 오후 5시 KBS 2TV를 통해 첫 방송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