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국방부, 전두환 5·18사살명령 여부 “진상조사위서 확인될 것”

국방부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를 방문해 발포명령을 내린 것으로 추정된다는 증언에 대해 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서 사실 여부가 확인될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할 것 같다”며 “그 사안에 대해서는 향후에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출범하게 되면 그때 관련되는 내용이 확인될 것 같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국방부에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지원) 준비위원회(TF)가 있다”며 “그러나 이 사안에 대해서는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본격적으로 구성되고, 그때부터 조사가 되면 저희가 적극적으로 협조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 준비를 지원하는 테스크포스(TF)를 작년 3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이 위원회는 작년 9월 출범해야 했지만, 아직 위원 구성이 이뤄지지 않아 출범식도 못 하고 있다.

앞서 주한미군 정보요원 출신 김용장 씨는 13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두환이 1980년 5월 21일 정오께 K57(제1전투비행단) 비행장에 와서 정호용 특전사령관, 이재우 505보안대장 등 74명이 회의한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며 “전두환의 방문 목적은 사살명령이었다고 생각된다. 당시 회의에서 사살명령이 전달됐다고 하는 것이 제 합리적인 추정”이라고 증언했다.
/권홍우기자 hong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