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어벤저스' 언급하며 文정부 비판한 나경원

타노스 장갑 빗대 "'문노스 장갑' 패러디 유행"
"나라 같지도 않은 나라 되고 있다"

'어벤저스' 언급하며 文정부 비판한 나경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왼쪽 세번째)가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선거법·공수처법·민생파탄 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수석보좌관회의 발언과 정부 정책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이날 오후 한국당 정책위원회 토크콘서트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법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등에 대해 “좌파집권 연장법·민생파탄법”이라며 “안 그래도 좌파 사회주의 경제정책 때문에 굉장히 민생이 어려운데 (좌파세력이) 국회 과반세력을 넘어 개헌저지선까지 확보한다면 민생은 더 파탄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영화 ‘어벤저스’를 언급하며 “타노스 장갑이 있던데 요즘 ‘문노스’ 장갑 패러디가 유행”이라며 “첫 번째는 방송장악, 두 번째는 사법부장악, 세 번째는 헌법재판소 장악이고 나머지 남은 게 선거법과 공수처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노스 장갑의 완성을 막는 것이 저희(한국당의) 절대절명의 책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현실과 정반대 얘기”라며 “나라 같지도 않은 나라가 되고 있다. 문 대통령이 헌법 위에 군림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같은 날 열린 한국당 5대 중점특위 연석회의에서도 “문 정권의 정책이 계속해서 잘못된 길을 고집하고 있는 부분이 있다”며 △탈원전 △소득주도성장 △사법·방송 장악 등을 언급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취임 2주년을 맞아 지난 2년을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국민의 명령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쉼 없이 달려온 시간”이라고 평했다. 또 “대한민국을 재설계하며 대전환을 추진했다”며 국회에도 “일하지 않는다면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 몫”이라고 비판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