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닥터 프리즈너' 이다인, 생애 첫 장르물 도전..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 공개

  • 김주원 기자
  • 2019-05-15 19:30:52
  • TV·방송
‘닥터 프리즈너’ 이다인이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밝혔다.

'닥터 프리즈너' 이다인, 생애 첫 장르물 도전..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 공개
사진=지담

이다인은 KBS 2TV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태강그룹 막내딸이자 태강병원 법무팀장 ‘이재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브레인다운 날카로운 눈빛은 물론, 부드러운 카리스마까지 장착한 그는 나이제(남궁민 분)의 든든한 조력자로 활약, 안방극장에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특히, 그동안 연기했던 재벌 2세와는 다르게, 무게감이 느껴지는 모습으로 이재인을 완벽하게 표현한 이다인은 생애 첫 장르물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극에 잘 녹아 들었다는 평. 또한,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가 하면, 태강그룹을 차지할 속내를 감추고 있는 등 복합적인 감정을 가진 캐릭터의 감정선을 특유의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그려내며 차세대 배우로서의 면모를 드러내기도.

이처럼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드라마의 완성도를 한층 더 높인 이다인은 마지막 방송을 앞둔 오늘(15일) 소속사를 통해 “먼저 훌륭한 선배님들과 멋진 작품을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또한, 좋은 작품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은 감독님, 작가님, 현장 스태프분들 모두 고생 많으셨고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그만큼 시간이 가는 줄도 모르고 즐겁게 촬영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닥터 프리즈너’는 유독 짧게 느껴질 정도로 아쉬움이 가득한 만큼 많이 성장하고 배울 수 있던 소중한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다. 재인이를 위해 애써주신 모든 스태프분들과 선배님들, 그리고 많은 사랑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시원 섭섭한 소감을 건넸다.

한편, ‘닥터 프리즈너’ 최종회는 오늘(15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