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달창 발언 "알고 쓰겠나, 아무도 비속어라 생각 못한 것"

15일 조선일보 유튜브 '김광일의 입' 출연
'달창보다 좌파독재 발언이 더 자극했다' 의견에 동의
문재인 대통령, 386세력 생각과 이념에 갇혀 있어

  • 김진선 기자
  • 2019-05-16 11:51:50
  • 정치일반
나경원 달창 발언 '알고 쓰겠나, 아무도 비속어라 생각 못한 것'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대구 두류공원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규탄대회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달창’ 발언과 관련 “알고 쓰겠나. 아무도 비속어라고 생각하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유튜브방송 ‘길광일의 입’에 출연해 “오히려 그 발언보다 좌파독재라는 말이 자극했다는 한 칼럼에 동의한다“며 ”민주당과 문 대통령 쪽에서 제일 아파하는 것이 좌파독재”라고 주장했다.

‘원포인트 개헌’ 가능성에 대해서는 “권력구조 개헌을 통해 사실상 의원내각제로 가자는 것이고, 결국 국가의 틀을 바꾸는 것인데 선거가 1년 남아서 실질적으로 어렵다”며 “선거법 개정 논의 초창기에 한 번 해보자 했는데 시간상 어렵고, 단순히 총리임명권으로 흥정하는 것은 절대 안된다”는 생각을 밝혔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과 관련,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는 것은 정의당을 교섭단체 만들어 주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안정적 원내 과반을 하겠다는 것으로 이 제도를 기반으로 하는 선거법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에 대해서는 “공수처에 기소권을 주는 게 위헌성이 상당하기 때문에 이 법들은 기본적으로 무효라는 포인트부터 논의를 시작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그동안 문 대통령이 합리적 생각을 갖고 있지만 386세력에 휘둘려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었다”며 “그러나 최근 발언을 보면 문 대통령이 386세력의 생각과 이념에 갇혀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 의석 목표와 보수 대통합에 대해서는 “개헌을 마음대로 하지 못하도록 100석 이상은 꼭 확보해야 한다는 게 제 목표”라며 “통합을 위해서 해야 할 변화는 앞장서서 해야 하고, 오른쪽부터 중도에까지 문을 활짝 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