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서울시, '10분 동네 생활 SOC 확충사업' 본격화

서울시, '10분 동네 생활 SOC 확충사업' 본격화

서울시는 노후 주거지에서 도보 10분 거리 안에 주차장, 소형 도서관, 어린이집, 공원, 어르신 쉼터 등 주민편의시설을 설치하는 ‘10분 동네 생활SOC 확충사업’을 본격화한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2022년까지 3천753억원을 투입, 서울 전역에 180개 생활SOC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대단위 아파트 단지보다 환경이 열악한 노후 저층 주거지를 대상으로 한 마을 단위 도시재생사업으로 진행한다. ‘도보 10분’에 해당하는 500m 안에서 편의시설을 향유할 수 있게 해 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끌어내는 것이 목표다. 어떤 시설을 어디에 어느 규모로 설치할지는 주민이 자치구와 함께 계획한다.

올해는 시범사업부터 시작한다. 종로, 용산, 광진, 중랑, 성북, 강북, 은평, 양천, 강서, 구로, 영등포, 관악, 강동 등 13개 자치구가 대상이다. 내달 중 지역별 필요 시설, 규모, 위치를 확정하고 사업계획을 수립해 8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시범사업은 시설당 시비 최대 20억원을 지원하며 2020년 말 완료가 목표다. 시는 노후 저층 주거지 중에서도 상대적으로 더 취약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정비(예정)구역 해제지역, 골목길 재생사업지역, 고도·경관지구 등에 먼저 생활SOC를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전체 사업을 위한 중장기 계획인 ‘10분 동네 생활SOC 확충 3개년(2020∼2022) 계획’은 올 연말까지 수립한다. 시는 이 사업 추진의 행정, 재정적 지원 근거가 될 ‘서울시 저층주거지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 공급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이날 공포하고 시행한다고 밝혔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조례 제정은 지난달 정부가 발표한 ‘생활SOC 3개년 계획’의 실효성을 담보해 노후 저층 주거지의 실질적인 환경개선을 끌어내고 지역의 일자리까지 창출하는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