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 “김정은, 핵시설 5곳 중 1∼2곳만 없애려 했다”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하노이 담판 결렬 상황 언급

트럼프 “김정은, 핵시설 5곳 중 1∼2곳만 없애려 했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모습.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월 하노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핵시설 5곳 가운데 1~2곳만 폐기하려 해 협상이 깨졌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미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란의 핵 보유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강조하면서 북한의 사례를 들었다. 그는 “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을 떠날 때 김 위원장에게 ‘당신은 합의할 준비가 돼 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는 그가 (핵시설) 1∼2곳만을 없애기를 원했기 때문”이라면서 “그렇지만 그는 5곳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난 ‘나머지 3곳은 어쩔 것이냐’고 물었다. ‘그건(불완전 비핵화는) 좋지 않다. 합의하려면 진짜 합의를 하자’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 언급한 5곳이 미국 정부에서 파악한 정확한 수치인지, 구체적으로 북한 내 어떤 시설을 가리키는지는 불분명하다.

앞서 하노이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이 결렬된 이유로 영변 이외에 있는 북한 핵 시설의 존재를 언급했다. 그는 당시 기자회견에서 ‘영변보다 플러스알파를 원했는가’라는 질문에 “더 필요했다”고 답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