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우버 등 차량호출서비스 가격, 2030년엔 지하철보다도 저렴해질 것

  • 김민정 기자
  • 2019-05-28 08:33:28
  • 경제·마켓
우버 등 차량호출서비스 가격, 2030년엔 지하철보다도 저렴해질 것

우버와 리프트 같은 차량호출서비스의 요금이 2030년이면 지금보다 최대 80% 더 저렴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27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투자은행 UBS가 최근 실시한 시뮬레이션 결과 2030년까지 차량호출서비스의 요금이 최대 80%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나타났다. 현재 요금의 20% 수준이면 차량호출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승객이 지불하는 평균 요금이 80% 이상 떨어지며 지하철 티켓보다 더 싸질 수 있다”고 밝혔다.

UBS는 미 뉴욕시 차량호출 시장의 미래와 로보택시(인간 운전자 없이 인공지능(AI)이 운행하는 자율주행 택시)가 도입될 경우의 영향을 추산하기 위해 대규모 시뮬레이션을 벌였다. 이는 차량호출서비스와 대중교통 사이의 경쟁이 더 치열해진다는 의미라고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설명했다.

또 2030년이면 로보택시 시장은 2조 달러(약 2,369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추정됐다. UBS는 인간 운전자들이 로봇으로 대체되기 시작하는 변곡점이 올해 시작돼 앞으로 10년에 걸쳐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추정은 최근 기업공개(IPO)를 마친 세계 차량호출 업계 1·2위 업체 우버와 리프트에도 희소식이다. 이들 회사는 급격히 몸집을 불렸지만 여전히 대규모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