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헝가리 유람선 침몰]5일 수습된 시신 모두 한국인…남은 실종자 11명

30대 여성·60대 남성·40대 여성으로 밝혀져

/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허블레아니호’ 침몰사고 8일째인 5일(현지시간) 수습된 시신 3구가 모두 한국인 탑승객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낮 12시 10분즘 헝가리 경찰 산하 대테러센터(TEK) 소속 요원이 사고 현장에서 50km 떨어진 에르치(Ercsi) 지역을 수색하다가 시신 1구를 수습했다. 이 시신은 허블레아니호에 탑승했던 30대 한국인 여성으로 확인됐다.

앞서 헝가리 당국은 이날 오전 9시 21분쯤 허블레아니호 탑승객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수중수색 도중 발견했다. 감식 결과 이 시신은 유람선에 탔던 한국인 60대 남성이었다.

또 이날 오후 3시 40분쯤 대기 중이던 경비정은 선체에서 떠오른 시신 1구를 수습했는데, 이 시신은 유람선에 탑승했던 40대 한국인 여성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29일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2명 등 35명이 타고 있었다. 7명은 구조됐지만 7명은 사고 발생 당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실종자들의 주검이 수습되면서 5일 현재 한국인 사망자는 15명으로 늘었고 실종자는 11명이 됐다.

/이미경기자 seoule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미디어센터 이미경 기자 seoule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7 17:10: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