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분양·청약

GS건설 싱가포르서 현장 무재해 2,000만 인시 달성



GS건설 싱가포르서 현장 무재해 2,000만 인시 달성
노재호(왼쪽 다섯번째) GS건설 상무와 근로자들이 최근 싱가포르 현지에서 열린 ‘T301 현장 무재해 2,000만 인시(人時) 달성 기념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GS건설이 달성한 무재해 기록은 발주처인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의 50년 건설 역사상 첫 기록이다. /사진제공=GS건설

GS건설(006360)이 시공 중인 싱가포르 T301 현장이 무재해 2,000만 인시(人時)를 달성했다.

GS건설은 싱가포르 T301 차량기지 현장이 지난해 11월29일 무재해 1,500만 인시(현장 근로자 전원의 근무시간 총합)를 달성한 데 이어 6개월여 만인 이달 7일 2,000만 인시를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GS건설이 달성한 무재해 기록은 발주처인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의 50년 건설 역사상 처음으로 달성한 것이다.

GS건설이 2016년 수주한 T301 현장은 세계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빌딩형 차량기지로 세간의 많은 주목을 받은 바 있으며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해 동반성장 모범사례로 소개된 건설 현장이다. T301 프로젝트는 싱가포르 남동부 창이공항 인근에 있는 싱가포르 지하철 3개 노선(다운타운라인·톰슨이스트코스트라인·이스트웨스트라인)의 차량기지 공사다.

오진만 싱가포르 지역본부장은 “싱가포르 지하철 최대의 프로젝트인 T301 프로젝트가 LTA 건설 역사상 최초로 무재해 2,000만 인시를 달성하게 돼 싱가포르 정부로부터 GS건설의 우수한 안전관리 능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강동효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