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전문]'마약 의혹' 비아이, 아이콘 탈퇴.."겁나고 두려웠다"

  • 김주희 기자
  • 2019-06-12 16:14:47
  • TV·방송
마약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그룹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마약 의혹에 대해 사과하고 팀을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전문]'마약 의혹' 비아이, 아이콘 탈퇴..'겁나고 두려웠다'
사진=비아이 인스타그램

비아이는 12일 오후 자신의 SNS에 “우선 저의 너무난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고 글을 올렸다.

이어 “한때 너무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 못했다” 고 전하며, 마약 투약은 부인하는 늬앙스를 남겼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 며 “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 고 팀 탈퇴를 밝혔다.

이날(12일) 오전 한 보도매체는 비아이가 지난 2016년 마약을 구매, 투약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비아이글 전문

김한빈입니다.

우선 저의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한 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하였습니다.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합니다.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합니다.

다시 한번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