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나는 흙수저, 젊은이들에 '삼포, 오포세대'라는건 잘못된 덧씌우기"

부천대 대학생일자리센터서 대학생들과 일자리 문제 의견교환

  • 최상진 기자
  • 2019-06-12 18:03:56
  • 정치일반
황교안 '나는 흙수저, 젊은이들에 '삼포, 오포세대'라는건 잘못된 덧씌우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2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부천대학교에서 학생들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젊은이들에게 삼포세대, 오포세대라고 하는 것은 잘못된 덧씌우기”라는 의견을 냈다.

황 대표는 12일 오후 경기도 부천의 부천대 대학생일자리센터를 찾아 대학생들과 일자리 문제를 두고 의견을 교환했다.

부천대 지능로봇과 학생 7명과 진행한 약 1시간 30분간의 간담회에서는 중소기업의 높은 이직률,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일자리 감소 문제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황 대표는 4차 산업혁명으로 인공지능(AI) 로봇이 사람의 일자리를 대체하는 상황에 대해 “4차 산업혁명으로 새로 생긴 일자리도 적지 않다”며 “다양한 영역에서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에 4차 산업혁명을 두려워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흙수저 중 흙수저 출신’이라며 옛날엔 무수저라고 했을 정도로 도시락도 못 싸갔는데 국무총리를 거쳐 당 대표가 됐다. 우리나라는 가능성의 나라”라며 “젊은이들에게 ‘삼포세대’, ‘오포세대’라는 것은 잘못된 덧씌우기”라고 덧붙였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임금 격차 해소에 대해서는 “중소기업에 대한 일률적인 퍼주기가 아닌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정부가 도와야 한다”며 “물고기를 주는 정책이 아니라 물고기를 잡는 기술을 가르쳐 주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시절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예로 들어 “각 지역의 스타트업들이 대기업과 기술을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정책”이라며 “대기업에 ‘알아서 하라’고 하면 안 되니 정부가 개입하고 지도하는 등의 역할도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이어 한국외식조리직업전문학교 부천캠퍼스로 이동해 요리수업 현장을 참관하고 케이크 만들기 체험도 진행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