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오피스·상가·토지

지존, AI 기반 '투자가치 평가모형' 개발 나선다

포도·감정평가법인 태백과 업무협약

지존, AI 기반 '투자가치 평가모형' 개발 나선다
12일 부동산개발정보 플랫폼 지전,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 포도, 감정평가법인 태백이 업무 협약을 통해 AI기반 투자가치 평가모형을 개발하기로 했다. 왼쪽부터 권일룡 포도 대표, 신태수 지존 대표, 정명현 감정평가법인 태백 대표. /사진제공=지존

부동산개발정보 플랫폼 지존이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 포도, 감정평가법인 태백과 손잡고 AI 기반 ‘투자가치 평가모형’ 개발 나선다.

지존은 12일 경기기업성장센터 대회의실에서 포도, 감정평가법인 태백과 AI기반의 투자가치 평가모형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신태수 지존 대표, 권일룡 포도 대표 정명현 감정평가법인 태백 대표가 참석했다. 세 회사는 예상 보상가를 기반으로 토지보상을 앞뚠 부동산의 자체 공매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지존은 전국 단위의 각종 개발 정보를 수집하고 보상 관련 데이터 베이스를 구축해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존은 정부와 지자체 등이 공공주택지구, 도시개발사업, 산업단지 등을 비롯해 도로·철도 인프라 건설 사업 등 각종 개발 사업을 하기 위해 토지를 수용할 경우 토지보상 계획과 위치, 보상 규모, 시기 등에 대한 데이터 베이스를 수집해 분석하고 있다.

포도는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 업체로서 공간정보 분야에서 국내 선두그룹으로 도약하고 있으며 구글의 국내 협력사로 구글 지도를 제공한다. 공간빅데이터, 자율주행, AI에 대한 연구개발을 활발하다.

감정평가법인 태백은 토지보상, 재개발 등 유형자산뿐만 아니라 영업권, 특허권 등의 무형자산 감정평가 분야에서도 실력을 인정받는 업계 선두주자다.

신 대표는 “지존이 보유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포도가 프로그램을 구축하고 감정평가법인 태백의 투자가치 검증을 통해 세 회사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