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헝가리 유람선' 오늘 한국대응팀 선체 내 수색 돌입

청가리 수색팀, 실종자 추가 발견 못해

  • 김민주 기자
  • 2019-06-13 09:06:03
  • 정치·사회
'헝가리 유람선' 오늘 한국대응팀 선체 내 수색 돌입
인양 직후 다뉴브강 물 위로 모습 드러낸 허블레아니호. /AFP=연합뉴스

헝가리 당국이 사고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선체 내부를 정밀 수색했지만 추가 실종자를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헝가리 경찰은 12일(현지시간) 수색견을 동원해 허블레아니 선실 내부를 조사했으나 특이사항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한국 정부합동신속대응팀이 밝혔다. 앞서 지난 11일 사고 13일 만에 인양된 유람선 허블레아니는 남쪽으로 약 10㎞ 떨어진 체펠섬으로 옮겨졌다. 인양 직후 허블레아니에는 토사가 많이 남아 있고 발전기로부터 전류가 흐를 우려 때문에 정밀 수색이 이뤄지지 못했다.

일단 헝가리 경찰이 단독으로 실시한 수색에서는 실종자 추가 발견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헝가리 정부는 13일 오전 9시부터 한국 정부대응팀이 선체 내 수색을 해도 좋다고 결정했다. 앞서 헝가리 정부는 한국 정부대응팀의 선실 수색에 지난 11일 동의했다가, 이튿날 “법리 검토를 먼저 해야 한다”며 한국 측의 수색을 막은 바 있다. 헝가리 정부는 한국 정부대응팀이 수색에 동참하면 ‘가해자’ 쪽에서 증거보존에 문제를 제기할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먼저 법리 검토를 해야 한다고 우리 측에 통보했었다.

한편 지난달 29일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허블레아니호의 한국인 실종자 수는 현재 4명이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070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