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러·獨 '가스관 사업' 제동 건 트럼프

러 영향력 확대·美 수출 감소 우려
주독미군 이전·제재 언급 초강수

  • 노현섭 기자
  • 2019-06-13 17:37:15
  • 정치·사회
러시아가 독일로 직접 천연가스를 공급하는 ‘노드스트림 2’ 가스관 건설 프로젝트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군부대 이전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또다시 독일을 압박하고 나섰다.

블룸버그통신은 1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러시아로부터 독일을 보호하고 있지만 러시아는 독일로부터 수십억달러를 벌고 있다”고 불만을 나타내며 “제재 방안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독일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방위비 분담금까지 문제 삼으며 독일에 주둔한 미군의 일부를 폴란드로 이전할 수 있다고 압박수위를 높였다.

노드스트림 2 가스관 사업은 러시아에서 발트해를 거쳐 독일까지 가스를 실어나르기 위해 1,225㎞ 길이의 가스관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로 이 가스관이 완공되면 러시아의 가스 공급량이 현재보다 배로 늘어날 수 있다.

하지만 미국은 러시아가 천연가스 자원을 무기화해 서유럽 국가들에 압력을 행사할 수 있는데다 미국 기업들의 수출기회가 줄어들 수 있다는 인식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부터 초당적으로 이 사업에 반대해왔다. 지난달에는 릭 페리 미국 에너지장관이 노드스트림 2를 제재하는 법안이 곧 미국 의회를 통과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가스관 건설사업과 관련된 러시아 기업뿐 아니라 유럽연합(EU) 기업들도 제재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유럽 기업 중에서는 독일 빈터셸과 유니페르, 오스트리아 OMV, 영국과 네덜란드 합작사인 셸, 프랑스 엔지 등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한편 이날 미국은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해 폴란드에 미군 1,000명을 추가 파병하고 F-35전투기 32대를 판매하기로 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