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이재명 “농업은 국민들을 행복하게 할 수 있는 공적영역…투자 늘릴 것”

  • 윤종열 기자
  • 2019-06-13 20:25:49
  • 전국
이재명 “농업은 국민들을 행복하게 할 수 있는 공적영역…투자 늘릴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제58주년 경기도농촌지도자 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3일 “농업은 공적 영역으로 봐야 한다”며 투자와 관심을 늘릴 것을 약속했다.

이 지사는 이날 포천 산정호수 하동주차장에서 열린 제58주년 경기농촌지도자대회에서 “농업은 경쟁, 효율 중심의 산업 영역이 아니라 국민들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대한민국 자연환경을 지켜내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공적 영역”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지금 우리가 실업문제로 고생하고 있고 4차 산업혁명시대가 오면 그 경향이 더욱 심해질 텐데 농업영역은 그 압력을 흡수할 수 있는 좋은 영역”이라며 “앞으로 돈 벌기 위해 일하는 것 아니라 행복한 삶 살기 위해 일하는 시대가 도래하게 되는데 농업영역이 공적으로 기여하는 바가 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공적 영역에 대한 지원 확대 의지도 밝혔다.

이재명 “농업은 국민들을 행복하게 할 수 있는 공적영역…투자 늘릴 것”
제58주년 경기도농촌지도자 대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

그는 “경기도 구호가 공정한 세상이다. 정책적·재정적으로 억울한 사람과 지역도 없어야 한다. 저는 그 중에서도 농업영역이 그렇다고 생각한다”며 “농가기본소득에 관심 두고 농업영역에 대해 투자를 많이 늘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학교에 친환경 농산물 공급 확대와 안정적 공급처, 가격확보 위한 계약 재배 등이 그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농촌지도자분들께서 농업에 대해 깊이 고민하시고 어떤 정책들이 필요한지 의논해서 만들어 내고 의견을 관철해내는 중심적 역할 스스로 해주셔야 한다”며 농촌지도자 역할의 중요함을 강조했다.

‘공정한 농촌경제, 새로운 경기농업, 100년을 잇다’를 주제로 열린 이 날 행사는 우수회원 표창, 새로운 경기농업 실천을 다짐하는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 지사를 비롯해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원종성 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수석부회장 등 5,000여명이 참석했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