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黃, 조국 법무장관설에 “어불성설...文정부 오만과 독선 드러내는 것”

"규제 풀어야 하는데 풀어야 할 것은 안 풀고 돈만 푼다" 경제정책 비판

조국, 황교안, 법무장관, 한국당

黃, 조국 법무장관설에 “어불성설...文정부 오만과 독선 드러내는 것”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윈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명설에 대해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조 수석 법무장관설 질문에 “조 수석은 인사검증에 실패해 계속 문제를 일으킨 분 아닌가”라며 “정말 민정을 잘못 해온 분이고 책임을 져야될 분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황 대표는 “그런 분이 중요한 부처 장관 후보로 거명된다는 것 자체가 정말 어불성설”이라며 “만약 그렇게 추진되면 이 정부의 오만과 독선을 드러내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황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이 정부가 규제를 풀어야 하는데 풀어야 할 것은 안 풀고 돈만 푼다고 한다”고 경제정책을 비난했다. 그는 “서비스발전기본법은 민주당 반대로 1년째 묶여 있다”며 “결국 총선용 선심정책만 쓴다”고 꼬집었다. 그는 “최저임금 차등적용, 내년 인상률 최소화 등을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다시 논의해야 한다”며 “2년 동안 좌파경제 실험을 하며 경제를 충분히 망가뜨렸는데, 이제라도 제자리로 돌려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