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오피스·상가·토지

한라, 723억원 규모 종로 숭인동 오프스텔 공사 수주

지하 5층·지상 21층, 오피스텔 547실
신설동역·동묘앞역 등 지하철 인근
승효상 건축가 건축 설계 맡아

한라, 723억원 규모 종로 숭인동 오프스텔 공사 수주

한라가 약 723억원 규모의 ‘종로 숭인동 오피스텔 신축공사(조감도)’를 수주하고 티움21과 공사계약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종로 한라비발디(가칭)는 서울 종로구 숭인동 일대 위치한다. 연면적 3만5,622.12㎡, 지하 5층~지상 21층, 오피스텔 547실(전용면적 19.7~79.2㎡ 타입)과 오피스사무실(2~3층), 상가(지하 1층~지상 2층)로 조성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33개월이다. 오는 8월 분양 예정이다.

종로 한라비발디는 서울 중심부 종로, 동대문, 청량리, 왕십리 상권의 중심에 위치하며 왕십리뉴타운, 용두5구역, 용두6구역, 신설1구역 등과 가깝다. 도보로 이동가능한 거리에 신설동역(1호선, 2호선, 우이신설)과 동묘앞역(1호선, 6호선) 등 지하철 4개 호선이 지나간다. 인근에 이마트, 롯데마트, 백화점, 시장, 병원 등 생활편의시설 다수 근접해 있다. 바로 앞 청계천을 끼고 공원조성이 예정돼 있다.

특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건축가인 이로재의 승효상 건축가가 건축설계를 담당한다. 청계천, 광화문 등 공용공간 설계를 담당한 정영선 서안 대표는 조경을 설계한다.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건축, 조경설계로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한라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수한 실적을 보유한 시행사와 파트너쉽을 강화하고 좋은 입지를 선별적으로 공략하는 등 양질의 프로젝트 발굴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