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대기업 CEO 10명 중 4명 '스카이' 출신···가장 많은 출신 대학은




국내 주요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10명 가운데 4명 이상이 일명 ‘SKY(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출신’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이들의 출신 고교는 주로 ‘전통 명문’이라 불리는 경기고, 경복고가 꾸준히 ‘톱2’의 자리를 지켰다. 다만 과거보다는 비중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495곳의 대표이사 CEO 676명의 출신 이력을 조사한 결과 ‘SKY 출신’이 전체의 42.6%(24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단 흡수합병된 현대파워텍, 롯데로지스틱스, 도레이케미칼과 대표이사 직무대리 체제인 한국가스공사, 현대엘리베이터는 이번 조사에서 제외됐다.

2019년 국내 500대 기업 CEO 출신학교 현황 ‘톱10’


출신 대학별로는 서울대가 131명(23.2%)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고려대(64명)와 연세대(46명) 순이었다. 성균관대(32명)와 한양대(26명), 서강대(21명), 한국외대(15명) 등도 상위권에 올랐다.

또 지방대 가운데서는 부산대(18명)와 경북대·영남대(각 13명)가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외국대학 출신은 35명이었다.



전공별로는 4명 중 1명(23.3%)꼴로 경영학과가 (127명(23.3%) 많았다. 특히 고려대 경영학과 출신이 28명으로, 서울대 경영학과(25명)를 제쳤다.

서울대 화학·화학공학과가 16명으로 그 뒤를 이었고, 연세대 경영학과(15명)와 서울대 경제학과(14명) 등도 10명 이상이었다.

500대 기업 CEO를 가장 많이 배출한 고교로는 ‘전통 강호’로 꼽히는 경기고(14명)와 경복고(12명)가 1·2위를 차지했다. 이어 진주고·경남고·경북사대부고·마산고·부산고·신일고 등이 각 8명이었다.

그러나 경기고와 경복고의 경우 과거 각각 수십명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974년 고교평준화 이후 세대들이 경영일선에 등장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편, CEO 출신 지역으로는 영남권이 129명(33.5%)로 가장 많았고 서울 105명(27.3%), 해외 43명(11.2%), 호남 40명(10.4%), 충청 32명(8.3%), 경기·인천 25명(6.5%), 강원 10명(2.6%), 제주 1명(0.3%) 등의 순이었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