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日아베, 극우성향 산케이 조사서 지지율 상승…‘한국때리기’로 극우 결집 효과?

  • 노현섭 기자
  • 2019-07-17 09:52:01
  • 정치·사회


日아베, 극우성향 산케이 조사서 지지율 상승…‘한국때리기’로 극우 결집 효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극우 성향인 산케이신문의 여론조사 결과 아베 신조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정권의 ‘한국 때리기’가 극우층 집결에 일정 부분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된다.

17일 산케이신문과 후지TV 계열 후지뉴스네트워크(FNN)가 14~15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51.7%를 기록했다.

이는 직전 조사(6월 15~16일) 때보다 4.4%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산케이는 내각 지지율이 두 달 만에 50% 이상으로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산케이는 내각 지지율 상승세를 한국에 대한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와 연결시켰다.

이번 조사에서 일본 정부의 규제강화 조치에 대해 70.7%가 ‘지지한다’고 답했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대답은 14.9%에 그쳤다.

‘한국이 신용 가능한 국가인가’라는 질문에는 74.7%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12.1%만 ‘그렇게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또 응답자의 66.6%는 일본 정부가 규제강화의 이유로 제시한 ‘부적절한 수출관리 사안’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구체적인 내용을 공표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산케이와 FNN의 설문 결과는 다른 언론의 조사와 차이가 있다. 같은 계열인 산케이신문과 후지TV는 일본 정부가 규제 강화라는 이름으로 보복 조치를 한 뒤 한국의 전략물자가 북한으로 흘러 들어갔다는 ‘북한 관련설’을 제기하는 데 앞장 선 매체들이다.

산케이의 이번 설문 결과와 달리 이달 들어 일본 언론의 설문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일제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내각 지지율은 니혼게이자이신문의 설문(12~14일)에서 7%p 하락한 49%였고, 요미우리신문의 설문(12~14일)에서는 6%p 떨어진 45%였다. 아사히신문(13~14일)과 지지통신(5~8일)의 조사에서도 지지율은 각각 3%p, 1.8%p 하락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