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정동영 “대안정치 해산 요구…결성은 해당 행위”

정동영, 대안정치, 해당 행위,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안정치 해산 요구…결성은 해당 행위”
정동영(가운데) 민주평화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결성한 것이 해당 행위”라며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에 대한 해산을 요구하고 나섰다.

정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반(反) 당권파가 신당 창당을 위해 결성한 대안정치를 두고 “이른바 탈당 그룹의 행동은 온당치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최고위를 ‘보이콧’ 중인 반당권파를 겨냥 “작년 8월 전당대회에서 당원 결정으로 지도부가 선출됐다. 이렇게 계속 당부를 거부하는 것은 명백한 징계 사유”라고 경고했다. 현재 최고위 구성원 가운데 반당권파인 유성엽 원내대표와 최경환 최고위원은 지난달부터 정 대표가 주재하는 최고위 회의에 참석하지 않고 있다. 그는 “(반당권파가) 스타를 영입해 바람을 일으켜 당선되겠다는 것은 ‘포장지’ 정치요 ‘껍데기’ 정치로 국민 눈속임이고 기망정치”라며 “당내에 합법적으로 구성된 ‘큰 변화 추진위원회’에 함께 참여해 정치 지형의 변화를 앞두고 내부 결속과 당의 변화를 함께 추동하자”고 강조했다.
/안현덕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